더피알
[안내] 더피알 3월호 매거진
소비자의 언어로 브랜드를 이야기하려면?
옛 브랜드가 새 캐릭터 되다
2분기 광고시장, 정치적 불확실성 해소로 전 매체↑
성소수자에 대한 대선후보들의 생각이 궁금하다
기업 향한 ‘가짜뉴스 테러’, 트럼프 시대 미국을 보자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데이터 사이언스와 PR, 어떻게 접목할 것인가

끼리끼리 소통이 가짜뉴스 키운다

끼리끼리 소통이 가짜뉴스 키운다
[더피알=서영길 기자] 대선 모드에 본격 돌입하면서 정체불명의 가짜뉴스(fake new...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생각을 빌려드립니다
2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3
추억 속 캐릭터, 현재를 살다
4
‘콩나물값 지식인들’의 나라 한국
5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 박근혜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대전은요?”2006년 지방선거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카터칼에 피습을 당했다. ...
The PR 칼럼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