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프로불편러’를 이야기하다
잘못 개선 or 과한 딴죽…또하나의 목소리로 인식해야
전문적으로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이라는 의미의 온라인 신조어 ‘프로불편러’로 불리는 사람들은 과하게 예민하다는 비난을 받기도, 때로는 불편을 개선해 사회를 바꾸는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댓글의 심리학, 보고 쓰는 이유
“민중 개·돼지” 나향욱이 간과한 것
일베는 왜 ‘공공의 적’이 됐나?
[이거봤어?] 7월 넷째주…이슈는 패러디를 낳고
한중-북중 온도차
허위·과장광고 ‘합법적 루트’ 된 언론사 홈페이지
브랜드, 너만의 목소리를 들려줘
대학생 위기관리대회, 서울여대 ‘PRSHIP’팀 우승
이대리는 왜 3개월만에 팀장이 됐나?
들키면 망신…공중 기만하는 ‘페이크PR’
병원홍보, 너무 촌스럽다

‘나쁜 관행’이 반복되는 이유

‘나쁜 관행’이 반복되는 이유
걸핏하면 홍보논란…업계 ‘실제 관행’은 무엇?에 이어...[더피알=박형재 ...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시청률과 화제성 사이] ‘함틋’ vs ‘W’ 누가 웃을까
2
장기하-아이유 커플과 카카오의 만남, 우연? 의도?
3
허위·과장광고 ‘합법적 루트’ 된 언론사 홈페이지
4
병원홍보, 너무 촌스럽다
5
들키면 망신…공중 기만하는 ‘페이크PR’

블로그 마케팅 ‘꼼수’ 막기 나선 네이버

블로그 마케팅 ‘꼼수’ 막기 나선 네이버
[더피알=안선혜 기자] 네이버가 저품질 블로그 다잡기에 나섰다. 지난 6월부터 ‘네이버...
The PR 칼럼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연지동,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 070-7728-8562  |  팩스 : 02)737-88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232  |  발행인 :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