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건)
저 공부하고 공유하는 ‘카만녀’에요
[더피알=조성미 기자] ‘안녕하세요 tyle.io의 김지현입니다.’ 평범한 인사말로 시작하는 메일이지만 쉽게 건너뛸 수 없다. 마케터들...
조성미 기자  |  2017-01-06 12:34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