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7:30 (목)
“내 개인정보는 공공재?”…네티즌 불만 폭주
“내 개인정보는 공공재?”…네티즌 불만 폭주
  • 더피알 thepr@the-pr.co.kr
  • 승인 2014.01.2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도 불호령…카드정보 유출사태 일파만파

‘온라잇나우’는 온라인(Online)과 라잇나우(Right now)를 합친말로, 온라인 상에서 지금 가장 ‘핫(hot)’한 뉴스를 독자 여러분들께 전해드립니다.

▲ 20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고개숙인 고객정보유출 카드사 관계자들 ⓒ뉴시스

[더피알=온라인뉴스팀] 스위스를 국빈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개인 금융정보 유출사태와 관련 “유출 경로를 철저히 조사한 뒤 엄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불호령을 내렸습니다. 신재윤 금융위원장은 21일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 등 3개사의 카드정보 유출 사건이 만만찮은 후폭풍을 몰고오고 있습니다. 해당 카드 회사의 경영진이 공개 사과에 이어 사퇴의사를 나타내고 금융당국에 이에 대한 대책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지만 SNS 상에서는 불만과 자조섞인 네티즌들의 의견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이디 ‘impol****’는 “보이스피싱을 또 한번 호되게 당해본 나로서는 지금의 상황이 두렵기만 합니다”라며 “심지어 국민 농협 롯데카드 다있는데 정보유출 백프로 겠죠? 확인하러 들어갔는데 접속자 폭주해서 안들어가지네요”라고 불안감을 나타냈습니다. “진짜 카드 재발급 신청을 해야 되겠네”(@hwei***), “이건 뭐 카드 해지하고 직접 찾아가 내 정보를 지울 수도 없고”(@yuka0***) 등의 글도 눈에 띄었습니다.

‘ang_d****’는 “나는 신용카드라는 것을 쓰지않는 사람인데.. 내 정보가 유출되었다는 것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체크카드도 카드라 털린건가?”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travele*****’는 “뭐부터 해야할지 막막해”라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trimut*****’는 “집단소송 모이는 거 보고 참 야박하다고 느꼈었는데 이번은 정말 아닌 듯”이라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이제 내 개인정보는 공공재”(@my*****), “정말 알뜰하게 잘 털렸다”(@salles*****) 등의 자조섞인 반응을 나타내는 네티즌들도 있었습니다.

카드사 측의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컸습니다. 정보유출 여부를 확인하려는 이들로 인해 해당 카드사들의 홈페이지 접속이 어려워지고 카드 재발급 등의 업무를 처리하기 위한 이들로 고객센터가 폭주하자 이에 대한 불만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이디 ‘on*****’는 “뉴스를 보니 기억도 감감한 오래 전에 잘라버린 카드에 대한 내 정보도 유출? 그냥 발가벗겨진 거네... 인사 꾸벅하고 사표 내면 되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shy***’는 “나는 단지 그 카드의 회원이라는 이유로 휴대폰 인증받아 개인정보유출확인하고 17분을 기다려 그것도 유료전화로 그 카드사의 온갖 광고를 다 들어주면서 카드재발급신청을 해야하는걸까?”라며 “그들은 왜 고객센터의 전화를 무료로 전환하지 않는걸까? 회원이 뭘 잘못했다고”라고 꼬집었습니다.

이 외에도 “하루종일 전화도 안되고 홈페이지는 계속 헛돌기만하고...이런 쓰레기같은 경우엔 누구에게 화를 내야되나?”(@feb***), “카드 재발급 받으러 왔더니 내 카드는 유출대상이 아니라고 한다. 그럼 왜 털렸다고 하는데”(@marronma*******) 등의 글도 이어졌습니다.

한 네티즌은 “해지 전화도 불통이고 홈피도 먹통이다. 정보유출시 자동해지, 재발급 시스템을 도입하라!”(@ssm***)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니다. 이와 함께 온라인 상에는 이번 정보가 유출된 소비자들의 올바른 행동요령을 알리는 네티즌들의 글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편, 정홍원 국무총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20일 신제윤 금융위원장에게 “정확한 상황과 피해 등을 국민에게 소상히 알리고 재발방지 대책 수립과 책임자 처벌을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먼저 정보유출 상황을 정확히 파악해 대출사기, 보이스 피싱 등 2차 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련기관이 총력을 다하라”며 “만약 2차 피해가 없다면 그 근거를 밝혀 불필요한 오해를 없애고 국민들이 안심하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금융위와 금감원, 카드3사 등이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철저히 규명해 다시는 누구도 이런 짓을 저지를 엄두조차 내지 못하도록 정보 유출자에 대한 형사처벌을 대폭 강화하고 유출카드사 등 금융기관에도 징벌적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근본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시급히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