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7:32 (수)
한국야쿠르트, 2년 연속 프로야구 후원 이유는?
한국야쿠르트, 2년 연속 프로야구 후원 이유는?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4.03.0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자 “국민스포츠와 제품 콘셉트 맞아...마케팅 큰 효과 기대”

[더피알=문용필 기자] 한국야쿠르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프로야구 공식 타이틀 스폰서를 맡게 됐다. 식품회사로서 이례적으로 2년 연속 프로스포츠의 타이틀 스폰서가 된 배경은 야구라는 스포츠가 자사 제품의 콘셉트와 맞는 데다, 국내 프로야구에 대한 대중의 높은 관심도에 힘입어 제품 및 브랜드의 마케팅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리라는 판단 때문이다.

▲ 2014년 한국 프로야구 엠블렘 (사진제공=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는 5일 한국야구위원회(KBO)와 2014년 프로야구 타이틀 스폰서십 조인서에 서명하고 프로야구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양측은 올 시즌 한국 프로야구의 공식 타이틀 명칭을 ‘2014 한국야쿠르트 7even(세븐) 프로야구’로 확정했으며 공식 앰블렘도 공개했다.

이로써 한국야쿠르트는 오는 29일 프로야구 개막전을 시작으로 11월에 예정된 한국시리즈까지 약 7개월간 공식 타이틀을 사용할 권리를 갖는다. 이와 함께 프로야구 9개 구단 경기장 내 광고권과 제작물을 통해서도 자사 브랜드를 알릴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한국야쿠르트 관계자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국민스포츠로 등극한 프로야구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장건강 발효유 ‘세븐’의 콘셉트가 맞기 때문에 충분히 부가창출의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식품업 자체는 국민들과의 접점이 많으면 좋다”며 “가장 대중화된 스포츠인 프로야구 후원을 통해 제품을 알릴 수 있고 더불어 브랜드 가치도 높일 수 있는 여러 장치가 있다고 본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스폰서) 비용 대비 충분히 (마케팅) 효과가 있다고 내부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한국야쿠르트는 프로야구 스폰서를 맡기 전보다 기업선호도가 23.8%, 건강기업으로서의 상기도가 37.5% 상승했다는 자체 조사결과를 지난해 12월 발표한 바 있다. 특히, 타이틀 제품인 세븐의 브랜드 인지도는 38.2% 가량 성장했다고 전했다.

또한, 미디어리서치 전문기관인 SMS 리서치앤컨설팅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국야쿠르트는 타이틀 스폰서 진행을 통해 약 1034억원의 노출효과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TV중계와 스포츠뉴스, 프로야구 전문프로그램, 신문, 인터넷 등의 매체에서의 노출빈도와 노출시간을 돈으로 환산한 수치다.

다만, 올해에는 브라질 월드컵과 인천 아시안게임 등 국내외 대형 스포츠 이벤트와 윤석민, 오승환 등 스타선수들의 해외진출로 인해 지난해보다 한국 프로야구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지 않겠느냐는 예상이 나오는 만큼 한국야쿠르트가 성공적인 홍보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보다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야 한다는 의견도 나타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