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19:14 (토)
페이스북, 이제 ‘친구만’ 볼 수 있게
페이스북, 이제 ‘친구만’ 볼 수 있게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4.05.2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범위 기본설정 변경…사생활 보호 위한 조치

[더피알=강미혜 기자] 세계 최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페이스북이 정보 공유 범위를 ‘전체 공개’에서 ‘친구만’으로 변경한다. 사용자 사생활 보호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페이스북은 사용자 스스로가 자신의 정보를 원하는 대상에 한해 공유할 수 있도록 공개 범위에 대한 설정을 새롭게 도입한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페이스북 게시물의 기본 공개 범위는 ‘친구’로 설정된다. 게시물을 처음 올릴시 공개 대상을 선택하라는 알림이 표시되며, 별도의 설정을 하지 않을 경우 친구 공개로 자동 설정된다.

다만 이 조치는 신규 사용자에 한한 것으로, 기존 사용자는 게시물의 설정 범위를 스스로 바꿔야 한다.

페이스북은 “앞으로 수 주 내에 ‘누구와 게시물을 공유하고’ ‘어떤한 앱을 사용하며’ ‘프로필상의 주요 정보를 누구와 공유할 것인지’ 등 추가적인 정보 제어 기능을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