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16:56 (수)
해외 사례 통해 본 ‘브랜드저널리즘’
해외 사례 통해 본 ‘브랜드저널리즘’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4.09.02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관계 구축·정보 공유 매체로 발전…양질의 콘텐츠 확보 관건
<코카콜라 저니>는 건강, 혁신, 음악, 스포츠, 브랜드 등 다양한 주제들을 인터뷰, 오피니언 칼럼, 비디오, 사진 갤러리, 블로그 등 다양한 유형의 콘텐츠로 제작한다.
▲ <코카콜라 저니>는 건강, 혁신, 음악, 스포츠, 브랜드 등 다양한 주제들을 인터뷰, 오피니언 칼럼, 비디오, 사진 갤러리, 블로그 등 다양한 유형의 콘텐츠로 제작한다.

[더피알=편집자주] ‘모든 컴퍼니는 미디어 컴퍼니다(Every company is a media company)’. 2000년대 중반부터 북미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업계에서 널리 회자되기 시작한 브랜드 저널리즘. 디지털 발 혁명으로 매력적인 브랜드 스토리 전달에 대한 갈망은 높아졌지만, 그것이 광고로 인식되는 순간 뉴스로써의 매력이 사라져버리곤 하는 안타까움을 타개하고자 등장한 개념이다. 전통적 저널리즘 방식을 좇아 객관적이고 가치 있는 정보를 만들어내겠다는 움직임은 이제 국내로 그 발길을 옮기고 있다.

① What’s Brand Journalism? 친절한 개념 체크
② The world is now… 꼼꼼한 해외사례 탐방
③ Case Study : GE리포트 코리아
④ Expert's Tip : 성공적 브랜드 뉴스룸 위한 10가지 포인트

[더피알=안선혜 기자] 아직 국내에선 무르익지 않은 브랜드 저널리즘. 해외에선 이미 10년 이상 흐름을 이어오고 있다. 작년부터는 기술 발전과 연계돼 좀 더 새로운 틀을 만들어가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데, 자사만의 노하우를 쌓아온 해외 브랜드 저널리즘 사례를 공유한다.

코카콜라 <코카콜라 저니>

코카콜라 저니(Coca Cola Journey)는 지난 2012년 11월 문을 연 디지털 매거진이다. 소셜미디어의 영향력이 커지고, 그를 통해 회사와 관련된 여러 대화들이 오고 가는 상황에서 일방적 정보 전달을 위한 기존 홈페이지 형태의 웹사이트는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에서 시작됐다.

단순히 회사의 보도자료, 홍보성 비디오를 업로드하는 공간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읽고 싶은 흥미로운 스토리와 강력한 비디오들을 제공하며, 다양한 주제에 대한 스마트한 견해를 제시하고자 하는 것이 저니가 추구하는 방향이다. 

이는 콘텐츠 비율에서도 나타난다. 회사의 브랜드, 지속가능경영이야기, 건강, 혁신, 기술, 소셜미디어, 음악, 스포츠, 그리고 코카콜라의 역사와 관련된 내용들을 핵심 콘텐츠로 제작하고 있는데, 전체 콘텐츠 중 약 75% 가량을 차지한다. 또한 단순히 회사와 관련된 내용이 아니라 독자들이 읽으며 의견을 교환하고 콘텐츠를 나눌 수 있도록 앵글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