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20:24 (금)
‘땅콩 회항’ 조현아 부사장, 결국 사퇴
‘땅콩 회항’ 조현아 부사장, 결국 사퇴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4.12.09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9일 임원회의서 사의 수용

‘온라잇나우’는 온라인(Online)과 라잇나우(Right now)를 합친 말로, 온라인 상에서 지금 가장 ‘핫(hot)’한 뉴스를 독자 여러분들께 전해드립니다.

[더피알=강미혜 기자] 이른바 ‘땅콩 회항’ 논란으로 사회적 비난에 직면한 대한항공 조현아 기내 서비스 및 호텔 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이 결국 보직에서 사퇴했습니다. (관련기사: 대한항공, 오너딸 월권에 ‘공든 탑’ 무너져)

▲ 이른바 '땅콩 회항' 논란으로 보직에서 사퇴한 조현아 부사장. 사진제공: 대한항공.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9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임원회의를 열고 퇴진 의사를 밝힌 조 부사장의 사의를 전격 수용했는데요.

조 부사장은 이날 임원회의에서 “본의 아니게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고객 및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하다”며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분이 있다면 너그러운 용서를 구한다.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대한항공의 모든 보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현 보직에서만 물러날뿐 대한항공 부사장 자리는 계속 유지할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선 이번 위기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면피성 대책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사회적 비판 의식한 전형적 ‘눈 가리고 아웅’”(1ts**) “대한항공의 사과문도 ‘적반하장’ 이더니 결국 조현아씨는 부사장직도 무늬만 사퇴했군요”(seoj***) “그 분이 사퇴하든 말든 관심 없고... 핵심은 승무원과 사무장이 이번 일로 불이익을 보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겁니다”(unh***) 등의 쓴소리를 냈습니다.
 
이래도 비난, 저래도 비난인 상황. 뿔난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어떻게 돌려세울 것인지 대한항공의 고민이 더욱 더 깊어질 듯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