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04 (금)
청와대 홍보수석실, PR의미 깨쳐야
청와대 홍보수석실, PR의미 깨쳐야
  • 박형재 기자 (news34567@nongaek.com)
  • 승인 2015.01.0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솎아보기] 국민 여론 외면…최소한의 사과도, 대안제시도 없어

▲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 ⓒ뉴시스
청와대가 검찰의 ‘정윤회씨 국정개입 보고서’ 수사 결과에 대해 6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윤두현 홍보수석은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와 관련해 “몇 사람이 개인적 사심으로 인해 나라를 뒤흔든,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이 밝혀졌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할 것이고 경제 도약을 위해 매진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수사 결과에 대해선 “늦었지만 다행으로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인지를 묻는 질문에 그는 “내 이야기”라고 답했다.

주요 신문 사설들은 “이 정도 입장발표면 차라리 침묵하는 게 나을 뻔했다”고 청와대 소통방식을 비판했다. 청와대 내부 인사가 벌인 일로 온 나라가 시끄러웠는데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사과도 대안제시도 없이 ‘교통정리’에만 치중했다는 지적이다.

동아일보는 “대한항공의 ‘땅콩 리턴’ 사태는 사건 그 자체보다 사안의 엄중함과 국민정서를 몰랐던 회사 측의 부적절한 대응이 더 문제였다. 윤 수석의 발언을 보면 딱 그 수준밖에 안 되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세계일보는 “청와대는 검찰 결론이 나온 만큼 ‘교통정리’를 해도 무방하다고 여기는 모양이다. 잘못된 생각이다. 청와대가 과연 정상적으로 작동하느냐는 의구심이 이번 사안의 핵심이다. 삼척동자도 아는 이치를 왜 청와대만 모르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다음은 7일자 전국 종합일간지 사설이다.

<주요 신문 사설>(7일 조간)

▲ 경향신문 = 북한에 요구하는 만큼 박 대통령도 진정성 보여야 /청와대, 또 반성ㆍ사과 없이 '개인 일탈'로 넘어가나 /취업난 몸부림 '졸업유예생' 벼랑으로 내몰아서야/
▲ 국민일보 = 요동치는 세계경제 정신 바짝 차리고 임해야 /남북관계 개선이 대북전단 살포보다 중요하다 /완구ㆍ아동복에서 중금속이 검출되다니
▲ 동아일보 = 사회 지도층부터 公共性 확립해야 제2도약 가능하다 /南北정상이 '가시화한 북핵' 놓고 핵 담판 해보라 /청와대 홍보수석실, 딱 대한항공 홍보실 수준
▲ 서울신문 = 남북대화 위한 대내외 환경 구축에 힘 쏟아야 /빈곤 문제 해결 않고 '국민행복' 말할 자격 없다 /취업 준비생 내쫓겠다는 대학의 수준
▲ 세계일보 = 청와대는 논어의 '過則勿憚改' 깊이 새기길 /쏟아지는 경제 악재… 비장한 각오로 출발선에 서야 /북핵 고도화 하는데 방산비리나 들끓어서야
▲ 조선일보 = 40년 된 防衛산업, 밑바닥부터 뜯어고칠 때 됐다 /변호사의 法官 평가, 人事에도 반영할 수 있어야 /돈 없다 엄살떨면서 '長壽수당' 펑펑 뿌리는 지자체들
▲ 중앙일보 = 북핵 능력 증대, 우리가 국제 해법 새 틀 주도를 /사형 집행하고 6일 만에 통보한 중국의 결례 /마구 퍼져가는 구제역, 이대로 가면 큰일 난다
▲ 한겨레 = 박 대통령의 '착각과 오만' /중국의 한국인 마약사범 사형 집행, 정부는 뭐 했나 /재벌회장 홍보실 노릇 한 '거수기 사면위'의 실상
▲ 한국일보 = 개선ㆍ개혁ㆍ혁신 출발은 청와대 동맥경화 해소 /"쌀 관세율 513%" 약속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졸업유예 폐지, 대학들 너무 야박한 처사 아닌가
▲ 매일경제 = 연초 경제여건 급속 악화 경각심 높여야 /공공기관 사옥 매각, 총리실이 나서야 한다 /모뉴엘에 당한 은행-貿保 한심한 책임 떠넘기기
▲ 한국경제 = 꼬이는 韓美日 동맹, 외교까지 포퓰리즘에 휘둘려서야 /다시 불거진 그리스 악재, EU 시스템 금가나 /'부자 대 서민' 구도로는 집권 못 한다는 野 연구소의 자성

동아일보는 ‘청와대 홍보수석실, 딱 대한항공 홍보실 수준’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6일 윤두현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정윤회 동향 문건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에 대해 ‘몇 사람이 개인적으로 사심을 갖고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이 밝혀졌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할 것이고 경제 도약을 위해 매진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인지를 묻는 질문에 그는 ‘내 이야기’라고 답했다. 대변인도 아닌 홍보수석이 나서 ‘개인 소견’을 장황하게 늘어놓은 처사를 이해하기 어렵다.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한 박 대통령은 수사 결과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결국 윤 수석이 대통령의 생각을 대신 전한 것으로 유추된다. 이 정도라면 차라리 침묵하는 게 나을 뻔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건사태를 일으킨 조응천 전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과 박관천 전 행정관(경정)이 지금은 청와대 바깥 사람이지만 문건 작성과 유출 당시엔 엄연한 대통령 참모들이었다. 청와대 내부 인사가 벌인 일로 온 나라가 시끄러웠을 정도면 홍보수석은 ‘면목 없다’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사과부터 하는 게 정상일 것이다. 더구나 이번 사태는 대통령 동생을 둘러싸고 청와대 내부의 권력다툼에서 벌어진 일이지 않은가”라고 덧붙였다.

동아는 “‘문고리 권력 3인방’ 비서관들의 부적절한 국정 개입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정윤회 씨의 딸 문제와 관련한 문화체육관광부 국장과 과장 경질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그런데도 윤 수석은 청와대 비서실 쇄신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않고 ‘경제 도약에 매진하라’고 오히려 국민에게 훈계를 했다. 대한항공의 ‘땅콩 리턴’ 사태는 사건 그 자체보다 사안의 엄중함과 국민정서를 몰랐던 회사 측의 부적절한 대응이 더 문제였다. 윤 수석의 발언을 보면 딱 그 수준밖에 안 되는 듯하다. 청와대 인적 쇄신의 필요성을 절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윤회 문건’을 처음 보도한 세계일보는 ‘청와대는 논어의 ‘過則勿憚改’ 깊이 새기길’이란 사설을 통해 “윤두현 홍보수석은 ‘보도 전에 한 번의 사실 확인 과정만 거쳤어도 이런 일이 없었을 텐데 매우 안타깝다’며 언론 기능을 문제시했다. 세계일보가 지난해 11월28일 문건 보도 전에 ‘한 번의 사실 확인 과정만 거쳤어도’ 이른바 ‘찌라시’ 태풍은 불지 않았을 것이라는 인식이다. 여전히 달 대신 손가락만 보는 격이다. 앞으로, 청와대 문건은 보도에 앞서 찌라시급인지 아닌지 대통령에게 직접 물어보라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청와대는 검찰 결론이 나온 만큼 ‘교통정리’를 해도 무방하다고 여기는 모양이다. 잘못된 생각이다. 청와대가 과연 정상적으로 작동하느냐는 의구심이 이번 사안의 핵심이다. 과거 정권이 그랬듯이 국민이 선출하지 않은 무자격자가 인사를 비롯한 국정에 음으로 양으로 개입하는 게 아니냐는 국민적 우려가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야 비로소 파문은 가라앉을 수 있다. 검찰은 이에 대해 답을 주지 못했다. 검찰이 답을 낼 일도 아니다. 삼척동자도 아는 이치를 왜 청와대만 모르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한겨레는 ‘박 대통령의 ‘착각과 오만’’이란 사설에서 “청와대는 검찰의 수사 결과에 대해 ‘늦었지만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런 말이 시사하는 바는 분명하다. 검찰 수사가 애초 박근혜 대통령이 내린 ‘찌라시 지침’에서 한 치도 어긋남이 없이 이뤄진 것에 대한 만족감의 표시이고, 이로써 비선세력 국정개입 의혹 파문을 마무리짓게 됐다는 안도감의 표시일 것이다. 청와대의 이런 발표는 박 대통령을 비롯한 현 청와대 비서진이 얼마나 상황을 자의적으로 판단하는지를 잘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쏟아지는 싸늘한 민심을 애써 외면하고 있다. 이번 사건을 ‘몇몇 사람의 자작극’으로 규정한 검찰의 수사 결과는 여론의 조롱거리만 됐을 뿐, 비선세력의 국정농단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믿는 국민은 거의 없다. 비선세력의 문화체육관광부 인사 개입 의혹, 안봉근 청와대 제2부속실 비서관의 경찰 인사 개입 등 각종 의혹들도 곳곳에 그대로 널려 있다. 분명한 것은 이 사건은 결코 우격다짐으로 덮어질 수 있는 성질이 아니라는 점이다. 게다가 이번 문건 파동을 통해 청와대는 ‘국정을 책임진 최고 권부’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부끄러운 속살을 드러냈다. 청와대는 지금 ‘늦었지만 다행’이 아니라 ‘정말 창피하고 불행한 일’이라고 말해야 옳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논객닷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