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저널리즘, ‘정치논리’ 빼고 ‘시장논리’ 따라야
혁신저널리즘, ‘정치논리’ 빼고 ‘시장논리’ 따라야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5.01.19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좌담] 2015 언론계 혁신 로드맵 ①
▲(왼쪽부터) 최진순 한국경제신문 기자, 이성규 블로터미디어 기자, 강정수 연세대 커뮤니케이션연구소 박사. / 사진: 성혜련 기자

[더피알=강미혜 기자] 뉴욕타임스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짚은 <혁신보고서>는 디지털 시대를 맞은 한국 언론계에도 적잖은 파동을 일으켰다. 혁신 없이는 생존도 없다는 냉정한 명제가 저널리즘 시장을 관통하는 중이다. 디지털 전환기를 맞은 한국 언론계의 기회와 미래는 어디에 있는가? 답을 찾기 위해 저널리즘 혁신가 3인이 의기투합했다. <혁신저널리즘>이란 책을 최근 펴낸 강정수 연세대 커뮤니케이션연구소 박사, 이성규 블로터미디어 기자, 최진순 한국경제신문 기자가 그린 한국 언론계의 혁신 로드맵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① 혁신저널리즘, ‘정치논리’ 빼고 ‘시장논리’ 따라야
② 충성독자 20만명이면 한국 들었다 놨다 할 수도
③ 모바일 퍼스트에서 이용자 퍼스트로

지난해 5월 공개된 뉴욕타임스 <혁신보고서>가 전 세계 언론에 적잖은 영향을 줬습니다. 그에 비춰봤을 때 책 <혁신저널리즘>은 국내 언론계를 향한 ‘혁신제안서’ 같은 느낌입니다. 책을 통해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건가요.

강정수 박사(이하 강) 디지털 시장, 환경에 맞는 저널리즘의 새로운 문법들을 찾자는 겁니다. 한국도 지난 20여 년간 온라인 저널리즘에 관한 다양한 논의들을 해왔어요. 하지만 전통 프린트 매체(=종이신문·잡지)를 디지털화하는 수준이었지 깊이 있는 고민은 없었습니다.

반면 북미나 유럽에선 2013년부터 디지털 환경 그 자체에 대한 새로운 시도들이 있어왔어요. 그러한 흐름을 많이 담았습니다. 시장의 원칙들을 새롭게 익혀나가는 혁신적인 저널리즘은 어떤 것이며 그들의 고민은 무엇이고, 한국 저널리즘이 새로운 20년 역사로 가는 데 필요한 지점을 짚고자 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