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5:38 (금)
‘디지털 족적’ 관리의 상반된 시각
‘디지털 족적’ 관리의 상반된 시각
  • 박형재 기자 (news34567@nongaek.com)
  • 승인 2015.01.2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잊혀질 권리 vs. 기억할 권리…해외서도 뜨거운 감자
 

[더피알=박형재 기자] ‘잊혀질 권리’를 내세워 온라인상의 과거 흔적을 지워주는 평판관리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다. 기업은 물론 일반 개인들 사이에서도 ‘디지털 족적’ 관리 움직임이 확산되는 추세다.

관련기사: 보기 싫은 ‘온라인 문신’ 지워드려요

하지만 이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잊혀질 권리를 내세워 정보 삭제가 잇따르면 합법적 게시글까지 감시하고 삭제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른바 ‘기억할 권리’도 보장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