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now 뉴스
김기춘 결국 퇴진4개부처 개각..통일 홍용표, 국토 유일호, 해수 유기준, 금융위원장 임종룡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통일부장관에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발탁하는 등 4개 부처 장관(급)에 대한 개각인사를 단행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이완구 신임총리의 제청을 받아 이러한 내용의 인사를 단행했다고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발표했다.

국토교통부장관에는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이, 공석인 해양수산부장관에는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이, 장관급인 금융위원장에는 임종룡 농협금융지주회장이 각각 내정됐다.

   
▲ (왼쪽부터) 신임 통일부 장관에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 국토부 장관에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 해양수산부 장관에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 금융위원장에 임종룡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각각 내정됐다. ⓒ뉴시스

박 대통령은 관심을 모았던 청와대 인사는 이날 하지 않았지만 김기춘 비서실장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윤 수석이 밝혔다.

윤 수석은 “김기춘 실장은 그동안 몇 차례 사의를 표명했고 박근혜 대통령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며 “후임 실장은 설 연휴가 지난 뒤 적절한 시일을 택해 발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개각과 함께 비서실장 인선을 발표함으로써 문건파동 이후 위기국면을 인적쇄신을 통해 돌파한다는 청와대의 구상은 일단 불발됐다.

다만 박 대통령이 김 실장의 사의를 전격 수용함으로써 집권 3년차 국정스타일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해석도 나온다.

또 야심차게 추진한 이완구 총리카드가 청문회를 거치며 빛이 바랜만큼 시간이 걸리더라도 여론과 민심에 부응하는 인사를 후임 비서실장에 발탁한다는 게 박 대통령의 복안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개각에서 친박(친박근혜)계 국회의원이 2명 입각함에 따라 총리와 장관 18명 가운데 3분의 1인 6명이 국회의원이나 정치인들로 채워져 박 대통령의 친정체제가 더욱 강화됐다는 평가다.

홍 통일장관 내정자는 통일연구원과 대학통일정책연구소장 등을 역임한 교수 출신으로 대통령직인수위 외교국방통일분과 실무위원과 비서실 통일비서관을 거친 통일정책 전문가다.

민 대변인은 “현 정부의 대북정책과 철학에 대한 이해가 깊고, 합리적인 성품으로 남북관계 현안을 풀어나갈 적임자”라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당초 통일장관 자리는 김규현 국가안보실 1차장과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올랐으나 홍 비서관이 내정된 것은 통일정책을 중시하는 박 대통령의 그의 전문성을 산 발탁인사로 풀이된다.

유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는 경제학자 출신으로 한국조세연구원장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을 역임한 경제전문가다.

유 해양수산부 장관 내정자는 해양전문 변호사 출신의 3선으로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국회 상임위원장 등을 거쳤다.

임 금융위원장 내정자는 정부 내 금융관련 주요 보직과 농협 금융지주 회장을 역임한 금융관련 전문가이다.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