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5 20:45 (금)
아무도 모르는 ‘조상 땅’, 어떻게 찾지?
아무도 모르는 ‘조상 땅’, 어떻게 찾지?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5.03.0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신청 급증…전국 시·도·구·군청서 무료 접수 가능

‘온라잇나우’는 온라인(Online)과 라잇나우(Right now)를 합친 말로, 온라인 상에서 지금 가장 ‘핫(hot)’한 뉴스를 독자 여러분들께 전해드립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조상 땅 찾기’라고 들어보셨나요? 말 그대로 내가 모르는 조상이나 내 소유의 땅을 찾아주는 민원 서비스인데요.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신청자 수가 근 몇 년 사이 급격히 늘어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관심이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 1996년 시작된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지난 2011년 신청자수 5만명에서 2012년 8만명, 2013년 18만명, 2014년 29만명 등으로 크게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 (자료사진) 경기 성남시 수정구 lh 한국토지주택공사 뉴스테이(기업형 민간임대주택)용 사업 부지 전경. 기사의 특정 내용과 상관 없음. ⓒ뉴시스

실제 땅을 찾은 사례도 늘어났습니다. 국토교통부 국가공간정보센터 집계에 따르면 2010년부터 5년 동안 총 65만여명이 신청해 이중 18만여명이 서울시 면적(605.25㎢)의 2배가 넘는 1322㎢ 규모의 땅을 찾아갔습니다.

지난해 서울시에 접수된 건만 따져봐도 1만3642명이 약 7720만㎡(2335만3000평)를 돌려받았는데요, 이는 여의도 면적의 26.6배 규모입니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지난 2012년 6월부터 토지 관할 시·도 뿐만 아닌 전국 단위 조회가 가능해졌고, 각 구·군청에서도 조상의 이름만으로 땅 조회가 가능해졌습니다. 꼭 본인이 거주하는 지역에서만 신청해야 하는 건 아닌 것이죠.

신청을 위해서는 일단 가족관계증명서 또는 제적등본(토지소유자가 사망해 직계존비속이 신청하는 경우)이 필요하고요, 신청인의 신분증을 갖고 전국 시·군·구청에 직접 방문해야 합니다. 수수료는 없습니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소관 부처인 국토교통부 국가정보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방문접수 후 조회까지 처리되는 시간은 대략 20~30분 가량이라고 합니다. 대기자가 많을 경우 그 이상이 되기도 하고요. 정부 민원 포털 서비스인 ‘민원24’에 기재된 시간은 3시간 이내입니다.

각 지자체들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조상 땅 찾기 서비스의 성과 및 관련 내용을 알리고 있는데요, 지난해 말 구미시청이 ‘올해엔 637명이 신청해 238명, 945필지를 찾아 드렸다’며 알린 가운데 서산시 역시 올해 초 ‘이 사업을 통해 521명에게 1009필지 138만㎡의 조상 땅을 찾아드렸다’고 알리는 등 정책 홍보에 열심인 모습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