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09:00 (목)
넷플릭스의 복음전파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
넷플릭스의 복음전파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6.01.1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모바일로 진화한 시청습관…변화한 마케팅 포인트
▲ 넷플릭스는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진화라는 콘셉트를 이용했다. 사진: 관련 홍보영상 화면
※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① 코드커팅 시대, 넷플릭스의 안방사수 전략
② 넷플릭스의 복음전파: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

[더피알=임준수] 세계 최대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가 지난 7일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모바일 시대를 맞아 넷플릭스는 콘텐츠 제공업자들의 견제, 후발주자들의 공격 등 대내외 여러 위협요인에 직면, 1위 자리를 사수하기 위해 야심차게 글로벌 확장을 밀어붙이고 있다. 

2015년 9월 넷플릭스는 평판관리와 브랜드 인게이지먼트를 위해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다국적광고·PR회사 퍼블리시스그룹 소속의 MSL그룹(MSL GROUP)을 고용한다.

MSL그룹은 넷플릭스의 미디어 임프레션을 높이는 한편, 소셜미디어상에서 대화를 이끌어내고 넷플릭스 편성이 미래의 TV가 진화하는 모습임을 홍보한다는 목표 아래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Living with Spoilers)’라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캠페인 테마의 핵심 아이디어는 ‘TV가 진화하면서 소비자의 행위도 진화하고 있다’이다.

현대의 모든 캠페인은 리서치와 함께 시작하는데 리서치는 늘 용역조사에 기반 한다. 그리고 용역조사는 사전에 이미 짜인 캠페인의 테마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작업의 일환이기에 과학적 타당성이나 사회적 중요성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