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0:00 (금)
질병예방, 공포소구가 최선입니까
질병예방, 공포소구가 최선입니까
  • 유현재 (hyunjaeyu@gmail.com)
  • 승인 2016.03.0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재의 Now 헬스컴] 가장 흔한 접근방식...긍·부정 효과 공존
▲ 헬스커뮤니케이션은 건강 관련 행동양식을 설득시키기 위해 ‘공포소구법’을 자주 사용한다.

[더피알=유현재] 헬스커뮤니케이션은 기본적으로 사람들 간의 소통, 즉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으로 사회 구성원들의 건강 수준을 끌어올리는 목표를 전제로 출발한다. 소통의 매개는 매스미디어가 될 수도, 사람들 자체가 될 수도 있다. 또 음악치료와 미술치유 등의 장르에서 발견되듯 다양한 예술적 요소가 수단이 돼 ‘헬스’를 말하고 전파하고 실천하게 만들기도 한다.

건강에 대한 소통은 ‘100세 시대’라는 화두의 등장과 함께 그 어느 때보다도 건강에 민감해진 사회분위기와 연계돼 중요한 분야로 자리매김했다.

사실 건강한 동안에는 건강의 소중함을 인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건강한 사람들 입에서 건강이라는 단어가 나올 확률은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 비해 적다고 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반면, 이미 건강을 잃었거나 잃어가고 있음을 심각하게 느끼는 사람들에겐 대단히 애틋하고 민감한 가치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