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나우 에이전시
제일기획, 英 B2B마케팅 전문회사 인수해외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위해

[더피알=조성미 기자] 제일기획이 영국 런던에서 자회사 아이리스(Iris)를 통해 B2B(기업간 거래) 마케팅 전문회사 ‘파운디드(Founded)’의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제일기획은 광고·리테일 등 B2C 마케팅 중심으로 구축해온 해외 사업 포트폴리오를 B2B 마케팅으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파운디드는 2012년 런던에서 설립된 이후 매년 평균 30% 이상 성장하며 업계 신흥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회사라고 제일기획은 설명했다. 2015년 영국 마케팅 대행사 협회(MAA)가 뽑은 ‘가장 주목해야 할 광고회사(Best Breakthrough Agency of the Year)’에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해엔 미국 샌프란시스코 거점을 신설하며 네트워크 확장을 시작했다. 연매출 총이익은 약 870만달러, 영업이익은 약 220만달러를 기록했다.

파운디드는 시장분석과 마케팅 전략수립 분야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다. 미국 ‘프루프포인트(Proofpoint)’사의 보안솔루션, ‘쿠파(Coupa)’사의 비용관리 소프트웨어 등 주요 판촉 캠페인에서 차별화된 전략을 선보이며 기업 IT보안담당자, CFO 등의 구매 결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해외 시장 공략 가속화

영국 광고시장은 연간 약 260억달러로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세계 4위 규모이며 세계 10대 시장 중에서도 중국 다음으로 높은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

제일기획은 영국에서 2008년 BMB(광고), 2014년 아이리스(쇼퍼 마케팅) 등 마케팅 전문기업들을 인수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쌓으면서 삼성전자, 쉘, BMW미니, 아디다스 등을 현지 광고주로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제일기획, ‘쇼퍼마케팅’ 글로벌 공략 가속)

지난해 제일기획이 영국을 중심으로 한 유럽에서 거둬들인 매출총이익은 2158억원으로 회사 전체 매출총이익(9487억원)의 약 23%를 차지한다.

특히 기업의 영업부서가 직접 B2B마케팅을 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유럽·북미 지역에서는 IT, 컨설팅, 장비대여업 등 다양한 업종의 회사들이 전문기업에 대행을 의뢰하고 있어 비즈니스 영역 확대가 전망된다.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은 “제품기술이 평준화되고 영업경쟁이 심화되면서 B2B 마케팅 서비스에 대한 기업들의 니즈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인수를 결정했다”며 “B2C 분야와의 시너지를 통해 기존 고객에 대한 대행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신규고객 영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