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2:51 (수)
홍보인 41명 ‘반론기사’ 쓴다
홍보인 41명 ‘반론기사’ 쓴다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6.04.2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리포터’ 발대, 기업 오보·왜곡기사 반박성 활동...실효성 얼마나?

[더피알=강미혜 기자] 한국광고주협회가 기업 홍보담당자 41명을 기자로 두고 ‘반론보도닷컴’(이하 반론닷컴) 기능을 대폭 강화한다. 언론의 오보나 왜곡기사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해 기업 피해를 줄이겠다는 것인데, 기대감과 함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동시에 제기된다.

광고주협회는 최근 회원사 홍보담당자를 중심으로 반론닷컴 기자 41명을 선발해 ‘BB리포터 발대식’을 가졌다. 반론닷컴은 악의적 기사를 빌미로 광고나 협찬을 요구하는 ‘유사언론’의 행위를 줄이고자 협회에서 지난 2012년 10월 개설, 2014년 3월 인터넷신문으로 등록해 운영 중이다.

▲ 반론보도닷컴 메인 화면.

BB리포터 가동과 관련, 광고주협회는 “인터넷매체가 6000개를 넘어선 가운데 기사를 매개로 한 광고강요, 뉴스어뷰징 등으로 인한 기업피해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러한 매체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BB리포터는 반론닷컴 기자로서 CSR과 창의적 기업활동을 촉진하는 긍정적 뉴스 콘텐츠는 물론, 경제 및 기업 오보·왜곡 기사에 대한 반박성 콘텐츠를 게재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곽혁 광고주협회 상무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협회 운영위에 취지를 설명했고, 참여의사를 밝힌 회원사들을 통해 받은 인원이 41명”이라며 “이들 활동이 진행되면 추후 참여사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발대식을 겸한 1차 모임에선 위기관리 측면에서 기사작성 등에 관한 교육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향후엔 온·오프라인 모임을 활성화해 회원들 간 유기적 관계를 강화하는 한편, 자연스레 활동 범위도 넓혀나갈 계획이다.

‘기자’ 타이틀을 내세우는 만큼 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높이려면 바이라인(by-line, 작성자 이름명기)은 필수적이다. 하지만 언론과의 우호적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 홍보담당자 입장에서 실명을 내걸고 ‘반박기사’를 쓰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일이다.

이에 대해 곽 상무는 “BB리포터가 쓴 기사는 1차적으로 바이라인이 나갈 것”이라면서도 “그 부분에 있어선 회원사 간에 이견이 있어 당장은 사명이나 (BB리포터) 실명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진행 상황을 보며 추후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형적 언론시장 경고음” vs “포털 없인 효과 無”

일선 홍보 담당자들의 반응은 다소 엇갈린다. ‘약탈적 광고영업’이 횡행하는 언론시장에 경고음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긍정적 시선이 있지만, 특정 조직을 대변하는 홍보인이 기자 역할을 하는 것에 대한 회의적 반응도 나타난다.

모 대기업 홍보담당자는 “셀 수도 없을 정도로 수많은 매체가 난립하는 상황에서 정상적 광고나 자발적 협찬은 진작부터 없어졌다”며 “기사로 인한 피해가 오죽하면 당사자가 직접 반론기사를 쓰겠다고 하겠나. 효과는 차치하고라도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봤다.

다른 홍보담당자는 “언론사 실명이 거론되면 (악의적 보도가) 좀 줄어들긴 할 거”라며 “관건은 메이저언론으로 인한 피해도 어느 정도 (기사로) 소화할 수 있느냐 하는 정도일 것 같다”고 언급했다.

반면, 또 다른 홍보담당자는 “포털에 노출되지 않는 한 큰 효과는 없을 것”이라고 비관적인 견해를 내놓았다. 그는 “사이트를 검색해서 반론기사를 찾아보는 사람들이 얼마나 되겠느냐. 진짜 힘을 받으려면 포털기사로 연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보담당자가 기자 역할을 하는 것을 놓고서도 “반론기사를 쓰더라도 마이너스(언론보도)와 플러스(기업입장)를 조율해서 균형 있게 접근해야 설득력이 있는데 그게 될까 싶다”며 “일방적 옹호논리는 오히려 사안을 (제대로 못 보게) 희석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곽 상무는 “포털(뉴스 진입)은 단계적 과제다. 단기간에 해결하기 쉽지 않다”며 “보완책으로 블로그나 카페 등을 활용해 (언론의 왜곡보도로 인한)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입소문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사를 빌미로 부당하게 광고·협찬을 요구하며 정상적 언론 범위를 벗어난 매체들에 대해선 지속적이고 공개적으로 실명을 거론해 자연도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일회성으로 끝내기보다 잘못된 보도로 인한 기업피해에 대해선 적극 대응하자는 인식을 만들어가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