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페이스북 이용자 열에 여섯 “광고 많다”SNS 이용시간 페이스북>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밴드>트위터
승인 2016.07.06  10:53:29
이윤주 기자  | skyavenue@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이윤주 기자] 국내 인터넷 이용자들은 소셜미디어 중에서 페이스북을 가장 많이 사용하지만, 열에 여섯은 광고가 너무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DMC미디어가 5일 발표한 ‘2016 소셜미디어 이용 행태 및 광고 접촉 태도 분석 보고서(만 19~59세 800명 표본조사)’에 따르면, 최근 1개월 이내 소셜미디어 이용시간을 보면 페이스북이 하루 평균 33.6분으로 가장 길었다.

다음으로 인스타그램(30.3분), 카카오스토리(21.2분), 밴드(20.7분), 트위터(18.9분) 순으로 조사됐다.

소셜미디어별 이용시간
   
▲ 최근 1개월 이내 채널별 이용자 하루평균 이용시간(분). 페이스북 n=782, 트위터 n=468, 카카오스토리 n=434, 밴드 n=233, 인스타그램 n=149 /DMC미디어 제공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이유는 ‘지인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는 응답이 7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뉴스·이슈 등의 정보 획득(40.5%)’, ‘가족·친척과 연락·공유(23.6%)’, ‘취미·관심사 공유(13.4%)’, ‘이벤트 할인혜택 획득(4.5%)’으로 나타났다.

소셜미디어 특성에 따라 활용방식도 차이가 났다.

페이스북은 ‘빠른 정보 획득(31.8%)’을 주요 목적으로 꼽았고, 카카오스토리는 ‘주변에서 많이 이용해서(55.1%)’라는 답변이 많았다. 인스타그램의 경우 ‘이미지 중심의 콘텐츠 유형을 선호해서(41.6%)’란 응답이 나왔고, 트위터는 ‘오랫동안 이용해서’가 주된 이유였다.

소셜미디어별 활동현황
   
▲ 최근 1개월 이내 채널별 이용자 주평균 활동횟수. 페이스북 n=782, 트위터 n=468, 카카오스토리 n=434, 밴드 n=233, 인스타그램 n=149 / DMC미디어 제공

한편, 페이스북 이용자 10명 중 6명(60.1%)은 광고가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다음은 트위터(27.6%), 카카오스토리(25.8%), 밴드(18%), 인스타그램(12.1%) 순이었다.

소셜미디어로 주로 하는 활동을 살펴보면 일주일 평균 페이스북은 ‘좋아요(14.3회)’ ‘공유하기(5.3회)’가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인스타그램은 ‘좋아요(18.4회)’로 가장 많았다. 트위터는 ‘게시물 작성(3.6회)이 다른 SNS 이용보다 평균 1회 정도 많았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절대가치 시대 PR인의 생존전략
절대가치 시대 PR인의 생존전략
[주간 핫브랜드] 불안한 물티슈…분노 재점화 난동·리콜
[주간 핫브랜드] 불안한 물티슈…분노 재점화 난동·리콜
드라마 속 PR회사 모습, 어떤가요?
드라마 속 PR회사 모습, 어떤가요?
가상현실에 적응하고 준비하라
가상현실에 적응하고 준비하라
지난해 광고 최다 기업은 P&G
지난해 광고 최다 기업은 P&G
손 묶인 김기춘·조윤선, 다음은?
손 묶인 김기춘·조윤선, 다음은?
웰메이드 광고, 패러디를 보면 안다
웰메이드 광고, 패러디를 보면 안다

네이티브 광고 기사로 반복 노출하면 포털서 ‘퇴출’

네이티브 광고 기사로 반복 노출하면 포털서 ‘퇴출’
[더피알=강미혜 기자] 앞으로 언론사가 네이티브 광고를 기사 형태로 반복 노출...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