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0 09:00 (수)
페이스북 이용자 열에 여섯 “광고 많다”
페이스북 이용자 열에 여섯 “광고 많다”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6.07.0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 이용시간 페이스북>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밴드>트위터

[더피알=이윤주 기자] 국내 인터넷 이용자들은 소셜미디어 중에서 페이스북을 가장 많이 사용하지만, 열에 여섯은 광고가 너무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DMC미디어가 5일 발표한 ‘2016 소셜미디어 이용 행태 및 광고 접촉 태도 분석 보고서(만 19~59세 800명 표본조사)’에 따르면, 최근 1개월 이내 소셜미디어 이용시간을 보면 페이스북이 하루 평균 33.6분으로 가장 길었다.

다음으로 인스타그램(30.3분), 카카오스토리(21.2분), 밴드(20.7분), 트위터(18.9분) 순으로 조사됐다.

▲ 최근 1개월 이내 채널별 이용자 하루평균 이용시간(분). 페이스북 n=782, 트위터 n=468, 카카오스토리 n=434, 밴드 n=233, 인스타그램 n=149 /dmc미디어 제공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이유는 ‘지인 연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라는 응답이 7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뉴스·이슈 등의 정보 획득(40.5%)’, ‘가족·친척과 연락·공유(23.6%)’, ‘취미·관심사 공유(13.4%)’, ‘이벤트 할인혜택 획득(4.5%)’으로 나타났다.

소셜미디어 특성에 따라 활용방식도 차이가 났다.

페이스북은 ‘빠른 정보 획득(31.8%)’을 주요 목적으로 꼽았고, 카카오스토리는 ‘주변에서 많이 이용해서(55.1%)’라는 답변이 많았다. 인스타그램의 경우 ‘이미지 중심의 콘텐츠 유형을 선호해서(41.6%)’란 응답이 나왔고, 트위터는 ‘오랫동안 이용해서’가 주된 이유였다.

▲ 최근 1개월 이내 채널별 이용자 주평균 활동횟수. 페이스북 n=782, 트위터 n=468, 카카오스토리 n=434, 밴드 n=233, 인스타그램 n=149 / dmc미디어 제공

한편, 페이스북 이용자 10명 중 6명(60.1%)은 광고가 많다고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다음은 트위터(27.6%), 카카오스토리(25.8%), 밴드(18%), 인스타그램(12.1%) 순이었다.

소셜미디어로 주로 하는 활동을 살펴보면 일주일 평균 페이스북은 ‘좋아요(14.3회)’ ‘공유하기(5.3회)’가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인스타그램은 ‘좋아요(18.4회)’로 가장 많았다. 트위터는 ‘게시물 작성(3.6회)이 다른 SNS 이용보다 평균 1회 정도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