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정답은 없어도 피해야 할 오답은 있다[PR북] 평판이 전부다
승인 2016.07.15  12:02:18
이윤주 기자  | skyavenue@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이윤주 기자]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 롯데그룹 오너가 경영권 갈등, 몽고간장 명예회장의 운전기사 폭행, 폭스바겐 배출량 조작 등 국내외를 막론하고 잇달아 터져 나온 굵직한 사건들로 기업 평판에 빨간불이 켜졌다. 부정적인 이슈가 발생하면 오랫동안 쌓은 기업 이미지에 생채기를 입는 건 당연한 수순.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사건 이후 어떻게 대처하는가이다. 제대로 된 대응책 없이 우왕좌왕하는 모습이나 책임회피식 조치를 취한다면 기업은 곧 2차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 지은이: 김대영 / 출판사: 매일경제신문사 / 가격: 1만6000원

이 책은 위기를 예방하거나 사후관리를 돕는다. 최근 주변에서 벌어진 위기 사례를 중심으로 배워야 할 점과 잘못된 점을 세세히 짚고 있다. 단순히 사례 나열에 그치지 않고 위기예방 차원에서 미리 준비해야 할 체크리스트, 사건 발생 후 위기 종류에 따른 대처법, 사과문 쓰는 전략 등 순차적으로 거쳐야 할 과정도 담았다.

평판관리가 대기업이나 일부 CEO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직장인 등 일반 개인에게도 평판은 눈에 보이지 않게 따라붙는 꼬리표라고 할 정도로 중시해야 할 부분이다.

실제 승진이나 보직 결정 때 영향을 미칠뿐더러 전직이나 이직시 평판조회가 이뤄지기도 한다. 혈연과 지연, 학연으로 얽힌 한국 사회에서는 몇 사람만 거치면 누가 어떤 사람인지를 쉽게 알 수 있기 때문에 개인 평판관리는 더욱 필수다.

기업, 개인, 국가의 평판을 다룬 이 책은 총 5개 파트로 구성됐다.

앞부분에서는 위기 상황으로 몰락한 기업과 적절하게 대응해 극복한 기업을 비교한다. 외부에서 보이는 기업의 이미지뿐 아니라 임직원들이 자사를 평가하는 내부 평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기업의 평판이 국가 이미지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이야기한다. 마지막 평판 측정법 파트에서는 기업, 개인, 국가의 위치가 어디인지 비교할 수 있는 모델을 제시한다.

저자는 평판을 해친 여러 사건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접해온 사람 중 한 명이다. 20여년간 <매일경제신문>에서 경제부, 산업부, 정치부, 사회부 등을 거치며 국내외 기업과 정부, 공공기관, 정치권 등을 취재해왔다. 책에도 실제 신문에 실린 기사와 자신의 견해가 담긴 미니 칼럼을 곳곳에 배치해놓는 등 기자 특유의 꼼꼼함을 발휘했다.

저자는 현대 사회를 ‘평판 경영’의 시대라고 정의한다. 평판은 하루아침에 형성되지 않지만 한번 잘 쌓아놓으면 상당 기간 지속되는 자산이다. 물론 관리하지 않으면 잃는 것도 한 순간이다. 크게는 국가에서부터 작게는 개인에게까지 평판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것을 거듭 강조한다.

위기가 언제 어떤 식으로 닥칠지 예상할 수 없고 막상 닥쳐도 무엇부터 해야 될지 막막할 때 필요한 건 적절한 지침서다. 이 책이 그 역할을 일정 부분 해줄 수 있을 것이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머리 숙인 장제원…아들의 온라인 족적이 족쇄로
머리 숙인 장제원…아들의 온라인 족적이 족쇄로
‘바보LG’ ‘갓뚜기’는 어떻게 탄생했나
‘바보LG’ ‘갓뚜기’는 어떻게 탄생했나
사라지는 르네상스호텔을 보며 20세기 PR을 추억하다
사라지는 르네상스호텔을 보며 20세기 PR을 추억하다
그는 왜 ‘홍보회사 힘들다 그랬잖아’를 외치는가
그는 왜 ‘홍보회사 힘들다 그랬잖아’를 외치는가
‘전지현과 찜질, 송중기와 소맥’…외국인 관광 트렌드가 바뀐다
‘전지현과 찜질, 송중기와 소맥’…외국인 관광 트렌드가 바뀐다
세로카드 내놓은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스포일러’?
세로카드 내놓은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스포일러’?
[이거봤어?] 2월 둘째주…공감을 부르는 스토리텔링
[이거봤어?] 2월 둘째주…공감을 부르는 스토리텔링

조선일보, 상조서비스 나선다

조선일보, 상조서비스 나선다
[더피알=강미혜 기자] 조선일보가 수익 다각화를 위해 상조 비즈니스에 나선다....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