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트렌드 이슈
대우조선 비리수사, PR회사도 ‘도마’검찰 N사 압수수색…남상태 전 사장 연임 로비 가능성

[더피알=강미혜 기자] 대우조선해양 경영진들의 대규모 회계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정·관계 인사들에게까지 확대되는 과정에서 한 PR회사가 ‘특혜 거래’로 도마 위에 올랐다.

8일 연합뉴스 등 복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이날 대우조선 홍보대행을 맡았던 N사 사무실과 회사 대표 박모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홍보·광고 업무 관련 계약서 등을 확보했다.

   
▲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전 사장의 경영비리와 관련, 재임 시절 홍보대행을 맡긴 N사를 8일 압수수색한 뒤 물품상자를 가지고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N사는 남상태 전 사장 재임 시절 대우조선으로부터 수십억원대 일감을 받았다. 그에 비해 실제 홍보 업무는 미미해 남 전 사장의 연임 로비와 관련 있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N사 대표인 박씨가 민유성 당시 산업은행장은 물론 이명박 정부의 정관계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인물이라고 알려지면서 의혹은 더욱 짙어지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N사 관계자는 “저희는 아무 것도 아는 바가 없어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N사는 다수의 외국계 회사들을 주요 클라이언트로 확보하고 있다. 퍼블리시티 등 일반적인 언론홍보 활동보다는 이슈·위기관리 및 대관업무에 강점을 보여왔다.

PR업계는 N사에 대한 이번 검찰수사가 업계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진 않을지 우려하는 분위기다.

정치권의 ‘홍보비 논란’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부정적 이슈에 ‘홍보대행’이란 말이 거론되면서 그 자체로 업계 이미지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나 공기관, 정치권 인사 등에 대한 (대행)업무를 맡으면 나랏돈이 걸린 사안인 만큼 공적문제에 연루될 소지가 많다”면서 “검찰조사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특정 회사 이슈가 업계 전체로 확대해석돼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