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나우 마케팅PR 광고
누군가의 머릿 속에 각인되도록[해외광고 속으로] #미국 #일본

[더피알=이윤주 기자]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같지만 스타일도 방법도 제각각인 광고들. 눈에 띄는 해외광고를 소개합니다.

잊을 수 없는 한마디
미국 Kleenex - New Teacher 편

신입교사의 첫 출근. 긴장한 듯 쉽사리 학교에 들어가지 못하고 우두커니 서 있다. 얼굴은 떨림 반 기대 반 묘한 표정이 교차한다.

스쿨버스에서 내린 한 학생이 그 모습을 보고는 곧장 다가간다.

“당신이 오늘 첫 등교하는 선생님이군요? 기억해요. 절대 잊지 못할 하루가 될 테니까요.”

소년은 몇 마디로 격려의 말을 건네고 교사에게 크리넥스 휴지를 쥐어준다.

새로 부임한 교사에게 두려워하지 말고 새로운 시작을 즐기라는 조언만큼 큰 위로가 또 있을까? 간단한 관심을 보이는 메시지로도 타인을 도울 수 있다고 말한다.

 

외계인이 타는 차?
일본 Toyota - UFO 편

어두운 산 속 두 남녀가 손전등을 들고 뛰고 있다.

하늘에는 환한 빛이 비추고 그들은 나무 뒤에 숨어서 지켜본다.

곧이어 UFO 같이 생긴 물체가 뱅글뱅글 돌면서 땅으로 내려온다.

회전을 멈추니 자동차다. 어떻게 된 일일까? 이 상황을 화면으로 지켜보던 박사가 입을 연다.

토요타 제품 ‘에스티마’를 우연한 호기심에 회전시켜 본 결과 UFO와 모양이 완전히 일치했다는 것. 공기역학적인 특성을 이용해 불필요한 에너지를 쓰지 않는다는 점 역시 UFO와 닮았다고 설명한다.

에스티마와 UFO의 공통점을 이용해 만든 광고.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