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당신을 끌어주는 누군가가 있다면[해외광고 속으로] #태국 #인도 #아르헨티나 #캐나다
승인 2016.09.06  11:42:33
이윤주 기자  | skyavenue@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이윤주 기자]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같지만 스타일도 방법도 제각각인 광고들. 해외 광고 중 눈에 띄는 4선을 모았습니다.


3대를 이어온 배움 사랑
태국 Prudential : 선물(The gift) 편

아빠가 딸에게 건넨 찢어진 공책 한 권. 의사인 아빠가 학창시절 공부했던 노력이 담겨져 있다.

소중히 받은 공책으로 학급 친구들과 공유하는 딸과 오버랩 되는 아빠의 과거 모습은 어딘가 모르게 닮아있다. 

할아버지의 적극적인 뒷바라지를 통해 어렵게 의사가 된 아빠. 그리고 글씨를 잘 모르는 할아버지가 삐뚤빼뚤하게 쓴 한 문장은 공책에 남아있다. ‘교육이 자산이다’.

그렇게 이어져 내려온 공책이었던 것. 교육이 평생의 자산이 된다는 푸르덴셜의 메시지다.
 

전화기 너머 제자의 연주
인도 Vodafone : 슈퍼학생이 되다(Be a Super Student) 편

잔뜩 긴장한 바이올리니스트가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연주를 시작한다.

한편 어느 방에서는 다리가 부러져 연주회에 참석하지 못한 스승이 휴대폰을 통해 제자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연주가 끝나자 깁스한 다리로 벌떡 일어나 박수를 치는 스승. 완벽한 제자의 연주에 스승은 환호한다.

‘Vodafone superNet과 함께라면 최고의 학생이 될 수 있다’. 완벽한 HD음성 전화 사운드를 즐기라며 통화 품질을 강조하는 광고.
 

몇 걸음도 포기할 수 없다
아르헨티나 Toyota Etios : 일상(Diario) 편

이른 아침, 한 남자가 파자마를 입고 차 시동을 켠다. 차고 앞을 지나던 신문배달부는 앞마당에 신문을 놓고 떠난다. 파자마 남성은 신문을 집어 들기 위해 앞마당까지 운전한다.

차문을 열고 신문을 주어든 남자는 다시 후진해 차고로 들어간다.

‘아침 신문을 가지러 가는 짧은 시간에도 계속해서 타고 싶은 차’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한 의도가 담겨있다.
 

친구를 생각한다면
캐나다 Chevrolet : 피곤해(I’m Tired) 편

갑작스런 친구의 방문에 주인공의 얼굴엔 피곤한 기색이 역력하다.

“난 오늘은 좀 피곤해서 안 나갈게”라고 말한다. 하지만 친구들은 이미 그럴 줄 알았다는 식의 표정을 지으며 그를 차로 안내한다.

그리고 시작되는 설명. 차선을 이탈하는 것을 방지하는 자동시스템을 갖춘 차의 기능을 장황하게 읊는다.

황당한 표정을 짓던 주인공은 결국 차에서 내려 집으로 뛰어 들어간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김정남 피살에도 등장…반복되는 ‘블레임룩’
김정남 피살에도 등장…반복되는 ‘블레임룩’
가상현실로 만나는 문화와 예술, 그리고 스타
가상현실로 만나는 문화와 예술, 그리고 스타
‘신데렐라 브랜드’는 없다
‘신데렐라 브랜드’는 없다
“VR은 프레임의 종말…‘뉴노멀’ 찾아야”
“VR은 프레임의 종말…‘뉴노멀’ 찾아야”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네이버 검색점유율 50% 붕괴, 진짜일까?
네이버 검색점유율 50% 붕괴, 진짜일까?
희망이 없으니 행운을 쫓는다
희망이 없으니 행운을 쫓는다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더피알=서영길 기자] 최근 1인 미디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며 인터넷방송 부...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