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그들은 ‘마음곳간’을 어떻게 채웠나엔자임헬스 10인이 전하는 <직장인의 한달 휴가>
승인 2017.01.06  15:21:03
박형재 기자  | news34567@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2017년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빠르게 돌아가는 일상은 벌써부터 쉼에 대한 갈증을 불러일으킨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대다수 직장인들은 돈도 시간도 부족하다. 

<직장인의 한달 휴가>는 회사로부터 안식월을 받고 월급걱정, 업무부담 없이 세계 곳곳으로 떠난 자유분방한 여행기다. 헬스커뮤니케이션 회사 엔자임헬스의 직원 10명이 자신들의 휴가 이야기를 진솔하게 묶어냈다.

   
▲ 지은이: 김동석 외 9인 / 출판사: 엔자임 / 가격: 14,800원

남미 코스타리카 여행부터 스페인어·윈드서핑 배우기, 영화 명소 찾아가기, 디자인 여행 등 목적도 다양하다. “롤러코스터 같은 3년을 버티고 자력으로 얻어낸 생애 첫 쉼표, 인생에서 숙제가 없던 유일한 시간”을 의미 있게 보내기 위한 노력들을 따듯하게 담았다. 나를 재발견하는 과정은 마음에 울림을 준다.

엔자임헬스는 3년마다 1개월 유급휴가를 주는 ‘안식월 제도’를 운영 중이다. 회사 설립 후 현재까지 30명이 총 40번의 안식월 휴가를 다녀왔다. 매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PR회사 특성상 직원이 한 달씩 자리를 비우는 것은 쉽지 않다. 고객사와 동료들의 배려가 있기에 가능했다는 전언이다.

대부분 직장인들은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하다. ‘3,6,9증후군’이란 말도 있다. 입사 3년, 6년, 9년마다 고비가 찾아온다는 뜻이다. 내 마음의 곳간이 하루하루 비어가는 사이, 회사의 곳간만 차고 넘친다면 직장인 개개인에게 불행한 일이다.

이직을 고민하거나 재충전을 꿈꾸고 있다면 일독을 권한다. 평범한 직장인들의 한달 간의 ‘긴 쉼표’는 마음에 공감과 위안을 줄 것이다.


#엔자임헬스#헬스케어#직장인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박형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콩나물값 지식인들’의 나라 한국
‘콩나물값 지식인들’의 나라 한국
청소기 회사가 피아노를 공중에 매단 이유
청소기 회사가 피아노를 공중에 매단 이유
‘켈리 교수’ 패러디 광고, 드디어 나왔다
‘켈리 교수’ 패러디 광고, 드디어 나왔다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모스컴 새 CI는 ‘푸른 태양’
모스컴 새 CI는 ‘푸른 태양’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대전은요?”2006년 지방선거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카터칼에 피습을 ...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