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LG, ‘친절한 초청장’으로 G6 기대감 높여MWC 앞두고 두 번째 티저 공개…디자인·화면크기 등 특징 드러내
승인 2017.02.07  13:06:51
서영길 기자  | newsworth@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서영길 기자] LG전자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을 앞두고 차기 전략 스마트폰 G6를 앞세워 사전 세몰이에 나섰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전세계 미디어를 상대로 티저형 초청장을 두 번에 걸쳐 순차적으로 내보냈다.

LG전자는 MWC 개막 하루 전인 오는 26일 정오(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Sant Jordi) 클럽에서 새 스마트폰 G6를 공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발송된 초청장에는 ‘LG G6’ ‘큰 화면(Big Screen)’ ‘손에 딱맞는(That Fits)’ 등의 단어와 이미지를 담아 신형 스마트폰의 특징을 드러낸다.

   
▲ LG전자가 전세계 미디어에 발송한 MWC 두 번째 초청장.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론칭 행사 전 최소한의 단서만 보여주는 것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이에 대해 LG전자 관계자는 “우리만의 방식으로 티저식 초청장을 만든 것”이라며 “스마트폰 화면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초청장에 표현하지 않아 제품, 디자인 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1월 첫 번째 초청장에서 세로모양의 움짤(움직이는 사진)로 제품 특징을 표현한 바 있다. 밤하늘에 쏘아 올린 폭죽이 위로 올라가며 화면이 점점 커지는 식이다. 그러면서 ‘더 많이 보고, 더 많이 즐기세요(See More, Play More)’라는 문구가 떠 디스플레이가 위로 길어질 것이란 예상이 가능토록 했다.

   

한편 G6는 18:9(세로:가로) 비율에 5.7인치 QHD+(1440×2880) 대화면 디스플레이(풀비전)를 탑재했고, 스마트폰 내부 열을 배출하는 파이프 구조의 냉각 장치인 히트 파이프(Heat Pipe)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이용자 눈높이에 맞는 원격 애프터서비스(AS)도 기대되고 있다.


#LG 스마트폰#G6#MWC#초청장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서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더피알=안선혜 기자] 조기 대통령 선거가 50일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