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22:19 (금)
‘기승전Me’ 20대를 움직이게 하는 마케팅
‘기승전Me’ 20대를 움직이게 하는 마케팅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7.03.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벼움 #공감 #네이티브 #의외성 #인증

[더피알=이윤주 기자] 요즘 20대의 특성은 ‘데일리’ ‘셀프’ ‘큐레이션’ ‘실험’ ‘해시태그’ 등의 5가지 키워드로 설명할 수 있다.(▷관련기사 바로가기) 상대를 어느 정도 파악했으니 이제 공략할 차례. 20대를 동(動)하게 만드는 마케팅 인사이트를 제시한다.

Lite “충분히 가벼운가”

무겁고 진지한 콘텐츠는 20대에게 부담을 안겨준다. 그들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가볍게 다가가야 한다. 김상률 유나이티드브랜드 대표는 “20대는 그 의미가 뭔지 모르더라도 언어유희, 병맛, 한 장의 그림 등 보이는 모습이 재밌으면 좋아할 수 있다”며 “누군가는 ‘너무 가볍지 않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들이 타깃인 이상 마케터들은 그들이 좋아하는 것을 해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3초 만에 이해할 수 있는 직관적인 느낌도 중요하다. 짧지만 인상 깊었던 신세계몰의 쓱(SSG) 광고나 오션월드의 ‘하태핫태’ 등이 대표적인 성공 사례다. 또한, 적극적인 참여를 귀찮아하는 20대에겐 난이도가 낮은 이벤트를 제시하는 것이 긍정적 반응을 낳기도 한다.

바나나맛우유는 ‘ㅏㅏㅏ’자음 채우기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글자를 채워 넣는 간단한 행동만을 유도했다. 결과적으로 소비자는 너도나도 인증샷을 찍어 서로의 창의력을 공유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를 보였다.

긴 영상을 보지 않으려고 하는 20대 습성에 따라 영상의 형식도 짧아지고 있다. 진행자가 등장하지 않고 내레이터가 활자와 이미지를 조합해 무거운 시사이슈를 가볍게 정리해주는 ‘씨리얼’이 그 예다. 72초TV와 DINGO 등 연애나 요리를 다루는 영상 콘텐츠 역시 대개 3분을 넘지 않는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