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edia 미디어 미디어포커스
지상파, 케이블·극장 방식으로 ‘광고사수’프로그램 쪼개고 미공개 영상 내보내고…‘편성의 묘’ 안간힘

[더피알=조성미 기자] 광고시장의 절대강자였던 지상파는 모바일 시대에 빠른 속도로 힘을 잃어가고 있다. 제일기획이 최근 발표한 국내 광고시장 현황을 봐도 지상파는 뚜렷한 하향세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광고시장에서 지상파의 위상 하락은 급변한 시청 행태의 영향이 크다. TV로 본방을 사수하지 않고 모바일 중심으로 콘텐츠를 소비하며, 설령 TV를 보더라도 끊임없이 재핑(zapping·TV를 시청할 때 광고나 관심 없는 부분이 나오면 다른 채널 버튼을 눌러 흥미 있는 부분만을 연속해서 찾아가는 시청패턴)하기 때문. 결국 시청 이탈이 일어날 수 밖에 없고, 이는 고스란히 지상파TV 광고비 축소로 이어지고 있다.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지상파는 광고총량제 도입을 비롯한 규제 완화를 꾀하고 있다. 각 방송사별로도 광고 편성의 변주와 함께 시청자들의 집중도를 높이려는 갖가지 실험이 진행 중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민간상업방송인 SBS가 광고효과를 끌어올리기 위해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광고시간에 채널을 돌리는 시청자를 붙잡아두기 위해 프로그램을 쪼개는 식의 유사 중간광고를 선보인 데 이어(▷관련기사 바로가기) 최근엔 프로그램과 광고시간의 경계를 허무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일례로 드라마 ‘피고인’의 13화 방송에선 후CM(프로그램 종료 직후 나오는 광고) 다음에 미공개 영상을 배치했다.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엔딩크레딧까지 모두 본 이들만 볼 수 있는 쿠키영상처럼 광고 뒤에 짧은 보너스 영상을 선보임으로써 시청 이탈을 줄이려한 것이다.

   
▲ 광고 후 쿠키영상을 배치한 피고인 13화.

아울러 피고인의 후CM이 나가는 동안엔 화면 우측 상단에 다음 프로그램이 고지됐다. 월요일 방송에는 ‘NEXT 초인가족’, 화요일 방송에서는 ‘NEXT 불타는 청춘’ 형태로 곧 이어질 예능을 안내하며 채널 고정을 유도했다. 상대적으로 광고시간이 긴 케이블방송이 활용하던 방식을 차용한 것이다. 

SBS 관계자는 “지난달 27일부터 평일과 주말 저녁 9~10시 프라임타임 프로그램의 후CM을 통해 다음 프로그램을 안내하고 있다. 계속해서 SBS를 시청하게 하기 위함”이라며 시청자의 눈길을 잡아두고 광고에 집중할 수 있도록 편성에 변화를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광고계 한 관계자는 “광고총량제로 프라임타임에 더 많은 광고를 배치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일어날 수 있는 광고혼잡을 피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하나의 방책으로 보인다”면서 “갈수록 줄어드는 파이(광고비)를 보전하기 위한 지상파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BS#지상파TV광고#광고총량제

조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