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now
KT-스타트업 손잡고 혁신 아이디어 사업화7개 업체 선정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 가동

[더피알=강미혜 기자] KT가 스타트업과 손잡고 새로운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이를 통해 KT는 혁신적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시도하고, 자원이 부족한 스타트업들은 연구개발과 마케팅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충당할 수 있게 된다.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이라는 이름으로 KT와 협력하는 스타트업은 총 7군데다. 앞서 KT는 지난 1월부터 아이디어를 접수받고 사업부서와 매칭해 심사를 진행했다. 아이디어 제안 단계부터 공동사업이 가능한 점을 염두에 두고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 봤다는 것이 KT측의 설명이다.

   

그 결과 ▲엔피코어(악성코드 탐지차단 솔루션) ▲키웍스(영상처리 전문기업) ▲석천정보통신(IoT 유무선 통신기기 솔루션) ▲지디에스컨설팅그룹(데이터 분석 서비스) ▲버츄어라이브(얼굴인식 솔루션) ▲사이언스팜(스마트팜 솔루션) ▲지오아이티(헬스바이크 개발) 등의 기업이 최종 선발됐다.

이중 버츄어라이브는 얼굴인식을 활용한 신규 어트랙션을 개발해 KT의 세계최초 홀로그램 전용관인 ‘케이라이브(K-live)’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엔피코어는 통합보안, 사이언스팜은 스마트팜 분야의 신규사업에 각각 참여하는 등 사업화 과정을 거쳐 연내에 공동상품을 출시하게 된다.

이들 스타트업은 연구개발은 물론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과 마케팅 및 홍보 비용으로 기업당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KT 미래사업개발단장 고윤전 상무는 “KT는 스타트업과의 사업협력을 위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 신사업 발굴 및 동반성장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스타트업과 지속적인 공동 사업화를 통해 개방형 혁신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