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다시 문 연 청와대 홈페이지, 대통령 흔적 지웠다정책 뉴스 메뉴만 남겨…국민 게시판 등 소통창구도 사라져
승인 2017.03.17  12:09:41
조성미 기자  | dazzling@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대통령 파면 이후에도 종전 모습을 그대로 유지해 비판 받았던 청와대의 홈페이지가 재정비를 마치고 다시 오픈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흔적이 완전히 사라진 모습이다.

   
▲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위)와 개편 전 모습.

지난 13일부터 나흘 간의 개편 작업을 거쳐 17일 새롭게 선보인 청와대 홈페이지는 ‘정책 Hot 이슈’와 ‘청와대 관람’ 메뉴만 남아 있다.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던 게시판도 보이지 않는다. 

개편 전 청와대 홈페이지는 정상외교, 정부 3년 정책 모음 등 대통령의 국정운영과 관련된 홍보 콘텐츠는 물론,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겠다며 ‘이것이 팩트입니다’ 등을 개설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국민 의사전달 창구로 적극 활용돼 왔다.

홈페이지가 다시 문을 연 것과는 별개로 청와대의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들은 여전히 운영되지 않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이를 놓고 청와대 측이 소셜미디어 계정 자체를 삭제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마케팅 전문가들 사이에선 ‘삭제 대기 중의 비활성화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도 있다. 일시적으로 블라인드 처리했다는 것이다. 

정확한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실에 문의했으나 “담당자 부재로 알기 어렵다. (청와대 소셜미디어 계정 등을) 누가 담당자인지 알려줄 수도 없다”는 답변만 돌아올 뿐 뚜렷한 입장을 들을 수 없었다.


#청와대#박근혜 전 대통령#뉴미디어 행정관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조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더피알=안선혜 기자] 조기 대통령 선거가 50일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