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자아를 가진 슈퍼맘들의 바람
두 개의 자아를 가진 슈퍼맘들의 바람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7.05.0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우스-에이전시 원더우먼 스토리②…사내 어린이집, 유축실 등 절실
 

홍보계 워킹맘은 안녕하십니까에 이어…

[더피알=이윤주 기자] 지난 1월 세 아이의 엄마인 보건복지부 여성 공무원이 정부세종청사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녀는 육아휴직을 마치고 보건복지부에 전입해 일주일 내내 야근을 했다. 그리고 일요일 새벽 청사로 출근했다가 어지럼증으로 쓰러졌다. 복귀 후 밀린 업무를 보느라 과로에 시달렸다는 지적이 나왔다. 가정과 회사 모두 돌봐야 하는 이들의 어려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워킹맘이면서 동시에 ‘슈퍼맘’이 될 수밖에 없는 이들은 육아로 인해 회사에 피해를 주지 않으려 자신을 채찍질하게 된다고 입을 모았다. 그럼에도 언제나 워킹맘은 을의 입장에 가깝다. 아이를 맡기고 출근할 때면 집안 식구들에 민폐, 아이가 갑자기 아파서 회사를 조퇴할 때면 동료들에 민폐. 안팎으로 고개를 숙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