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17:15 (금)
네이티브 애드 보는 광고주의 시선
네이티브 애드 보는 광고주의 시선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7.06.2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확대·재생산 한계, 세밀한 타깃팅 돌파구로

한국형 네이티브 애드의 현주소에 이어...

[더피알=안선혜 기자] 각 언론사가 네이티브 애드를 디지털화의 성장동력으로 잡고 적극 육성하려 하지만, 현실적 어려움도 존재한다. 우선 광고주들의 인식이 아직까지는 미약하고 네이버나 페이스북 등에 비해 플랫폼의 파급력이 떨어지는 점도 있다.

언론사에서는 자사 홈페이지 독자 유입수를 비롯해 페이스북 등에서 구축하고 있는 페이지 팬수까지 더해 전방위 확산에 나서고는 있지만, 광고주들을 만족시키기는 쉽지 않다.

각 언론사에서 화려한 시각·기술적 요소를 가미한 네이티브 애드를 선보이고 있지만, 광고주들은 아직 미온적이다.

한 대기업 홍보담당은 “최근 사례들을 보면 콘텐츠 자체는 훌륭하지만, 광고주 입장에서는 특정 언론사 플랫폼에서 진행되다 보니 콘텐츠가 확대·재생산되는 데 한계점이 분명하다”며 “포털이나 페이스북, 유튜브 등 온라인 영향력이 큰 플랫폼을 완전히 장악해 시도할 수 있다면 생각 이상의 광고 효과가 나올 텐데, 유통 면에서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한 언론사 관계자는 “모 대기업 임원이 네이티브 애드가 무엇이냐고 물어볼 정도로 아직 광고주들의 인식이 없다”면서 “A신문사에 얼마 주고, B신문사에 얼마, C방송사에 얼마 광고 집행을 하면 된다고 생각하지 일일이 스토리라인을 개발하는 걸 귀찮아하는 측면도 있다”고 전했다.

플랫폼 열세 어떻게 극복?

다양한 멀티미디어 요소를 결합한 네이티브 애드가 주목받는 효과도 시간이 지나면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