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4:07 (수)
언론의 실험공작소 ‘버티컬 브랜드’
언론의 실험공작소 ‘버티컬 브랜드’
  • 서영길 기자 newsworth@the-pr.co.kr
  • 승인 2017.08.22 09: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발굴·독자 외연 넓히는데 제격…조사한 언론사 20곳 중 절반이 운영

[더피알=서영길 기자] 이제 뉴스는 언론사가 일방적으로 밀어내는 것이 아닌 수용자들이 끌어오는 방식으로 유통된다. 수십 년 전에 분류한 카테고리로 뉴스를 묶어 수용자보고 알아서 먹으라며 펼쳐놓던 시대는 끝났다. 이런 이유로 신문사나 방송사들은 수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서 접점을 찾아내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 즉 사회적 변화상을 뉴스룸이 적극적으로 수렴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런 면에서 최근 언론사들이 앞 다퉈 시도하고 있는 테스트베드(시험무대)가 있다. 콘텐츠를 발굴하거나, 독자들의 외연을 넓히려는 데 이만한 방법도 없는 듯하다. 바로 ‘버티컬 브랜드’다.

버티컬 브랜드는 비즈니스 혹은 전문성 차원에서 특정 분야를 따로 떼어내 더 깊게 파고드는 버티컬 미디어와는 결이 다르다. 콘텐츠의 소재나 형식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여러 실험을 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버티컬 브랜드 전략은 언론사들에게 매력적이다.

각각의 콘셉트나 주제를 놓고 넓게 펼쳐놓은 언론사들의 버티컬 브랜드 레이더망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지금의 뉴스 수용자들을 향해 있다. 이들은 세대 간 뉴스를 접하는 방식도, 관심 콘텐츠도 제각각이다. 아무리 뉴스를 파편화시켜 봐도 달라진 흐름을 따라잡기가 어렵고, 유행을 예측하기는 더더욱 힘들어졌다는 것이 요즘 미디어 종사자들의 푸념이다.

10개 언론사가 만든 16개 브랜드

과거처럼 불특정 다수를 위한 뉴스 서비스로는 살아남을 수 없다는 위기감에서 버티컬 전략이 나왔다고 볼 수 있다. 그럼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언론사는 어디일까?

<더피알>이 일간지 10곳(조선·중앙·동아·문화·세계·국민·한국·서울·한겨레·경향)과 경제지 2곳(매경·한경), 방송사 3곳(KBS·MBC·SBS) 및 종합편성채널 4곳(JTBC·TV조선·채널A·MBN), 통신사 1곳(연합뉴스) 등 총 20곳을 조사한 결과 10개 언론사가 버티컬 브랜드를 활발히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10곳 중 6곳(문화·세계·서울·연합·MBC·MBN)은 운영하는 버티컬 브랜드가 없다고 밝혔고, 4곳(동아·매경·TV조선·채널A)은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한국일보

버티컬 브랜드 2개 : 동그람이 / 모클
개설일 : 2014년 / 2016년 11월
주플랫폼 : 자사 사이트·페이스북 / 별도 사이트
페이스북 팔로어 : 14만9000여명 / 없음
콘셉트 : 반려동물과 사람 / 자동차 전문포털

일간지 중에서 버티컬 브랜드를 가장 알차게 운영 중인 곳은 <한국일보>다. 2014년 오픈한 동그람이를 대표작으로 내놓았고, 자동차와 관련한 모클도 운영 중이다.

한국일보는 동그람이가 독자들에게 호응을 얻으며 외연을 넓히자 조직개편을 통해 개별 팀으로 만들었고, 기자·에디터·PD 등의 전담인력까지 두며 동물 관련 최대 커뮤니티로 키워냈다. 자사 사이트에 기반을 두고 페이스북을 운영하는 동그람이는 현재 14만9000여명의 팔로어를 확보하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다만, 규모가 커져도 한국일보의 서브 매체(브랜드)라는 인식이 있다는 점은 앞으로 넘어야 벽으로 지적된다.

경향신문

버티컬 브랜드 1개 : 향이네
개설일 : 2015년 말
주플랫폼 : 자사 사이트·페이스북
페이스북 팔로어 : 1만2000여명
콘셉트 : 쉬운 뉴스 해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이아빠 2017-09-21 15:43:21
ttimes도 가장 성공적인 버티컬미디어 중 하나 같은데 언급이 안 되어 있군요

콩이엄마 2017-09-05 08:24:56
와~ 좋은정보네요.^ㅅ^ 잘 보고 갑니다. 동그람이가 한국일보꺼고...비디오머그가 SBS껀줄은 오늘 알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