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포커스 미디어포커스
간사 물갈이에 폭행 사건까지…흔들리는 연합뉴스출입 경찰서 입지 대폭 축소…“연합 취재 관행에 누적된 불만 터져나온 것”

[더피알=서영길 기자]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크고 작은 오보·오역으로 여러 차례 체면을 구긴데다, 얼마 전 출입처 간사 선출에서 연합 기자들이 대거 탈락하며 동료들 사이에서도 신임을 잃어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언론사에 뉴스를 파는 통신사가 제1의 고객이자 이해관계자인 언론인들에게 박한 평가를 받는 상황은 연합 입장에선 매우 위험한 신호다.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본사 사옥. 출처: 연합뉴스

언론계에 따르면, 그동안 관행적으로 연합뉴스 기자들이 맡아왔던 서울 거점지역 경찰서 간사 자리가 최근 대폭 물갈이 됐다. 간사는 해당 출입처를 대표하는 기자로, 연합뉴스는 총 8곳의 서울 경찰 라인(기자들의 경찰서 취재 관할 지역) 중 7곳을 독식해 왔다.

이와 관련해 A기자는 “연합이 유일한 통신사이던 과거엔 어느 라인을 가든 연합 기자가 간사를 맡는다는 인식이 당연시 됐다. 또 연합 기자들도 자기가 맡겠다고 나서는 경우가 많았다”며 “하지만 수년 전부터 연합 기자들이 보인 취재 관행에 대한 불만이 기자들 사이에서 팽배해졌다”고 전했다.

실제로 달라진 분위기는 최근의 간사 선출 결과로 고스란히 드러났다. 연합은 7곳 중 4곳의 간사 자리를 머니투데이그룹 계열의 민영통신사 뉴시스(3곳)와 뉴스1(1곳)에 내줬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선출된 두 명의 간사는 3년차 기자로 연합의 9~10년차 선배들을 압도적인 표차로 누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간사가 바뀌지 않은 다른 라인 기자들도 “만약 투표로 간사가 정해졌다면 타 매체 기자로 무조건 바뀌었을 것”이란 시각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위계가 강한 경찰 기자들 사이에서 이 같은 냉소적 반응이 나오는 건 연합에 대한 누적된 불만이 터져나왔다는 방증으로 볼 수 있다.

반(反)연합 정서의 표면적 이유는 수년간 ‘간사 독식’으로 쌓은 연합의 기자실 내 영향력 견제로 풀이된다. 그러나 본질적으론 간사 지위를 이용해 일반 언론사와 속보경쟁을 하며 자신들의 잇속을 차려온 연합에 대한 반감이 결정적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B기자는 “기자들이 연합에 쌓였던 감정이 그대로 드러난 거라고 보면 된다”며 일례를 들려줬다. 그는 “큰 사건이 터지면 풀(pool, 기자단)로 기자실이 움직이는데,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대체로 간사에게 브리핑 자료를 넘겨준다. 하지만 몇몇 연합 기자들은 그걸 기자풀에 동시 배포하지 않고, 자기들이 단독기사로 내보낼 것을 먼저 준비하고 난 뒤에 우리에게 전달하는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러다보니 기자들 사이에선 국가 지원을 받아 기사를 제공하는 통신사가 일반 언론사와 같은 운동장에서 속보경쟁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한 불만이 커졌다. 연합뉴스는 2003년 국가기간뉴스통신사라는 지위를 얻어 매년 300억원 이상의 국고 지원을 받고 있고, 국내 여러 언론사들에게도 기사 제공 대가로 전재료를 받고 있다.

A기자는 “연합이 통신사다운 입장을 견지해야 하는데 언론사들과 속보, 단독 싸움을 하려는거에 기자들이 빈정 상한 면도 있다”며 “일종의 연합뉴스와 타 언론사 간 알력싸움이라고 보면 된다”고 언급했다.

여기에 연합 간사가 대폭 물갈이 된 날과 같은 시기인 지난달 31일, 공교롭게도 연합의 이모 사진기자가 뉴스1 유모 사진기자를 폭행하는 일까지 발생해 연합뉴스의 입지가 더욱 좁아지는 분위기다.

당시 현장 기자들에 따르면 두 사진기자가 찍어야 할 현장을 놓쳤고, 이에 기자풀에서 사진을 받으려는 과정에서 물리적인 감정싸움으로까지 번졌다.

이날 이모 기자는 다른 많은 기자들이 모인 취재 현장에서 후배인 유모 기자에게 일방적으로 욕설과 폭행을 가했다. 이에 뉴스1 사진부 기자들은 지난 2일 성명서를 내 이모 기자에게 공개 사과 및 재발 방지 약속을 촉구했다. 현재 유모 기자는 육체적·정신적 후유증을 겪으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뉴스1은 회사 차원에서 대응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놓은 상태라 연합뉴스는 기자 뿐 아니라 회사로서도 이래저래 난처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서영길 기자  newsworth@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연합뉴스위상#기자실간사#뉴시스#통신사

서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