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8 19:34 (수)
‘쓰리섬’ ‘쩍벌女’…교양 잃은 언론
‘쓰리섬’ ‘쩍벌女’…교양 잃은 언론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7.12.2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옐로저널리즘 실태보고서③] 근거도, 윤리도 없는 낯부끄러운 기사들

코리아타임스는 지난해 7월 「오토바이 사고 현장서 사상자 영혼이...오싹」이란 기사를 내보냈다.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한 피해자의 영혼이 빠져 나가는듯한 사진이 유출돼 세계를 충격으로 몰아넣고 있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기사 출처를 페이스북이라고만 밝혔을 뿐 사고 발생 장소와 시간 등 객관적 내용없이 게시자의 일방적 주장만을 실었다.

일간스포츠 역시 지난 4월 「“외계인과 성적 만남”…충격의 증언 논란」이란 기사에서 “중국인 벌목꾼이 키가 3m인 여자외계인과 40분간 성적 접촉을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이 역시 사건 발생 날짜와 구체적인 장소도 없는데다 내용도 황당하기 그지없다.

국민 불안을 조장하는 표현도 무분별하게 사용됐다. 파이낸셜뉴스는 2016년 11월 「한미, 남한강·강원에 헬기 20대·군인 수백명 긴급 투입…北 침투임박?」이란 기사를 내보냈다. 이는 한미 양국군이 유사시를 대비한 특수부대의 헬기 침투훈련을 한다는 내용이지만, 훈련이란 용어는 빼고 ‘긴급 투입’ ‘북 침투 임박?’ 등의 왜곡되고 과장된 제목을 달아 마치 긴급 사태가 벌어진 듯 불안감을 조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