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8 19:34 (수)
이용자 움직이는 페이스북 콘텐츠 유형 8
이용자 움직이는 페이스북 콘텐츠 유형 8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7.12.28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결산] 페북지기 고뇌 속 탄생한 공통점 추출

[더피알=이윤주 기자] 각종 정보와 수많은 콘텐츠가 타임라인에 떴다 사라지는 순간, 페북지기들은 고민에 빠집니다. ‘어떻게 하면 눈에 띌 수 있을까’ 하고요. 최신 유행하는 트렌드를 적절히 섞기도 하고, 다른 인기 게시물을 참고하기도 하죠.

이러한 고뇌 속에서 등장한 2017년의 페북 인기 콘텐츠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나타났는데요, 8가지 유형으로 정리했습니다.

긴급속보입니다

오리온의 속보 콘텐츠. 오리온 페이스북 페이지

‘긴급’ ‘단독’ ‘속보’ 등은 스쳐지나가는 시선을 붙잡기 좋은 말머리죠. 언론사의 속보 경쟁에 이어 기업들도 후킹(hooking) 타이틀로 소비자들을 낚고 있습니다. 브랜드 존재감을 높이기 위한 방책으로 궁금증을 유발한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주로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거나, 세일 소식을 전할 때 자주 쓰이는 공통점을 보였습니다. ▷관련기사: 기업발 ‘속보’가 늘고 있다

홈플러스는 ‘속보’를 통해 죠스바가 통으로 출시한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롯데월드몰은 뉴스영상 형식을 차용해 “예쁘고 잘생기면 ‘매운 음식’ 더 좋아해”라는 출처 모를 속보를 전했습니다. 이와 비슷하게 오리온도 “깜찍한 사람일수록 ‘젤리’ 더 좋아해”라고 홍보하는 등 비슷한 양상을 보였군요.

1인칭 주인공 시점

내가 주인공이 된 느낌을 주는 1인칭 콘텐츠는 흔하게 사용되는 방법입니다. 특히 이용자들이 주로 스마트폰으로 콘텐츠를 접한다는 점을 고려, 세로영상으로 제작해 현실감을 더합니다.

이 중에서도 가장 많이 활용되는 방법은 좋아하는 스타의 얼굴을 화면에 띄워 영상전화가 온 것처럼 상황극을 연출하는 것. 영상을 플레이하는 순간 스타와 대화하는 친밀함을 느낄 수 있어 팬들로부터 열띤 호응을 불러일으키곤 합니다.

혹은 여행이나 놀이공원 등 짜릿한 순간을 간접적으로나마 경험케 하는 효과를 주기 위해 1인칭 시점으로 찍어 올리기도 하는 모습입니다.

CCTV와 블랙박스 영상

실제 상황이 담겨있는 CCTV는 때로 콘텐츠의 좋은 재료가 됩니다. 주로 경찰청 페이지에서 흔하게 사용됐는데요. 긴박했던 순간이 담긴 CCTV영상으로 시민들과 소통하면서 자연스레 신뢰감을 높이는 효과를 꾀합니다. 이런 영상의 대부분은 경찰관의 활약상이나 시민들이 도움의 손길을 주는 감동적 장면이 많습니다.

버스 안, 경찰서, 골목길 등에서 일어나는 장면에 자막을 덧입혀 한 편의 영화로 탄생된 영상에는 많은 이용자들이 감탄과 감사의 반응을 보입니다. 요즘은 차량에 있는 블랙박스가 이런 역할을 대신하기도 하네요.

A or B, 당신의 선택은?

'우유엔 이 과자' 반응 투표. 오리온 페이스북 페이지

‘라면 끓일 때 면부터 넣는다 or 스프부터 넣는다’ ‘붕어빵은 머리부터 or 꼬리부터’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일상에서 취향 따라 갈리는 주제를 두고 반응투표를 실시합니다. A에 해당되면 ‘좋아요’를, B에 해당되면 ‘최고예요’를 눌러달라는 단순한 방식인데요. 신기하게도 많은 이용자들이 기꺼이 참여하며 자신의 취향을 커밍아웃했네요. 심지어 댓글 창에서는 해당 주제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다만, 브랜드 페이지와 관련 없는 주제가 대부분이고 투표에 부칠 논쟁거리가 점점 떨어진다는 점은 어쩔 수 없네요.

이거 실화? 아니, 거짓말!

농심의 라면사탕과 빙그레의 벚꽃맛우유. 해당 페이스북 페이지

만우절 거짓말 마케팅이 시발점이었을까요. 언젠가부터 기업들이 듣도 보도 못한 신박한 제품을 브랜드 페이지를 통해 선보입니다. 라면사탕, 벚꽃맛우유, 팔도비빔장 등 생각지도 못했던 소식에 소비자들은 어리둥절. ▷관련기사: 거짓말은 이렇게 하는 겁니다

이러한 콘텐츠는 만우절 등의 이벤트 데이를 맞아 유머러스하게 소통하려는 의도가 있지만, 신제품 출시 전 소비자의 반응을 떠보려는 전략도 숨어 있습니다. 실제 롯데제과는 거꾸로 수박바 출시 후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의 모양을 댓글로써 응모 받기도 했죠. 브랜드 페이지의 댓글 창이 신제품 출시 직전 반응을 살펴보는 직간접적인 창구가 된 모습입니다.

따라해보세요, 참 쉽죠?

자사 상품을 이용해 무언가를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유형입니다. 브랜드 제품을 재료로 준비해야 한다는 점을 간접적으로 어필하며 소비자에겐 재미를 주고, 기업 입장에선 홍보·마케팅 효과를 가져옵니다.

가령 세븐일레븐은 모바일 게임 포켓몬고(GO)를 접목해 초콜릿볼을 만드는 방법을 설명하고, 테이프회사 스카치는 일상생활에서 적용할 수 있는 ‘과자 몰래먹는 꿀팁’ 영상을 제작해 테이프를 어필했습니다. 이마트몰은 생크림 슬라임을 만드는 영상을 통해 이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상품들을 하나씩 보여주는데요. 어떻게든 브랜드와의 연관성을 찾아내 제작한다는 점이 대단하군요.

헛웃음 부르는 무리수

청하가 올린 '요즘 술 좋아하는 친구 꼬시는 방법.jpg'. 청하 페이스북

생각지도 못했던 페북지기의 발상에 자신도 모르게 ‘피식’ 웃을 때가 있습니다. 콘텐츠에 무리수를 적당히 뿌리면 ‘B급’과 ‘재미’를 더할 수 있죠.

대표적으로 청하 페이지가 있는데요. ‘요즘 술 좋아하는 친구 꼬시는 방법’이란 제목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청하 병으로 만든 길과 회 접시가 드문드문 놓여있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빙그레는 빵또아 아이스크림을 침대로 형상화해 ‘침대는 가구가 아니라 과학입니다’라는 유명한 광고 카피를 ‘침대는 가구가 아니다 간식이다’로 바꾸기도 했네요.

공공기관도 예외는 아닙니다. 디자이너를 괴롭히는 그림판 솜씨로 농산물을 홍보해오고 있는 충주시는 이미 B급 페이지로 자리매김.

“에이 에스 엠 아르~”

소비자들의 청각을 사로잡는 ASMR 형식의 광고가 부쩍 많아졌습니다. 이어폰을 끼고 음량을 최대로 키우고 듣는 순간 소비자를 빠져들게 하는 일종의 청각 마케팅입니다.

하이트진로는 치킨을 찢고 맥주병을 따고 잔에 따르기까지의 과정을 영상으로 만들었습니다. 치맥을 연상케 하는 콘텐츠로 이미 소비자들은 시각과 청각을 내어놓게 된다고요.

G마켓은 개그맨 강유미 씨를 등장시켜 할인행사를 홍보하면서 ASMR을 활용했습니다. 라면을 끓여서 ‘후루룩’ 먹기도 하고 제품이 든 상자를 ‘톡톡’ 치면서 소리를 들려줍니다. ASMR 콘텐츠만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1인 크리에이터들의 방식을 연구해 소비자들이 기분 좋아할 만한 소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핵심인 듯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