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4:00 (목)
소셜미디어 시대를 아는 사회공헌의 화법
소셜미디어 시대를 아는 사회공헌의 화법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1.0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기부활동도 수용자들이 원하는 지점 짚어야…참여가 곧 확산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방식이 한층 가벼워지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월드비전에서 만든 새해 인사 콘텐츠, 텐센트 ‘아트 핫 라이프 공익 기금’ 캠페인, 미국 아웃도어용품 전문 브랜드인 레이(rei)는 ‘#optoutside’ 캠페인 이미지.

▷‘콘텐츠+타이밍’…사회공헌이 달라지고 있다에 이어..

[더피알=안선혜 기자] 사회공헌의 가치를 전달하는 방법이 시대가 원하는 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눔활동에 대한 참여 독려나 후원을 요청하는 톤앤매너도 점차 달라지고 있다. 다소 심각하고 온정에 호소하는 경향이 강했던 구호 관련 NGO(비정부기구)조차 가볍고 경쾌한 어조로 커뮤니케이션을 시도하기 시작했다. 이는 특히 소셜미디어에 익숙한 젊은층에 다가서기 쉬운 화법이다.

가령 월드비전은 인기 TV프로그램을 패러디하거나 영상에 서브 자막을 넣어 소소한 재미를 부여한다. ‘어린이를 도와야 하는 이유’를 남매에게 인터뷰 형식으로 물어본 영상의 경우, 인터뷰어인 월드비전 직원을 미국 월드비전 아저씨로 소개하고 “영어 잘한다…”와 같은 추임새를 곳곳에 넣어 귀여운 느낌을 자아낸다.

확산을 위해서는 플랫폼 자체의 기능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중국 텐센트에서 지난 8월 진행한 ‘아트 핫 라이프 공익 기금’ 캠페인은 자사 메시징 앱인 위챗과 위챗페이 기능을 결합해 캠페인 확산과 실제 기금 모금을 용이하게 했다.

자폐와 같은 스펙트럼 장애를 지닌 11~37세 아티스트들의 그림을 보여주고 함께 제시된 QR코드를 스캔하거나 구매 버튼을 눌러 바로 기부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캠페인 시작 불과 몇 시간 만에 목표 금액(227만 달러)의 60%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