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2018 커뮤니케이션 이슈 ①] 무너지는 전통매체·홍보의 살길
[2018 커뮤니케이션 이슈 ①] 무너지는 전통매체·홍보의 살길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1.08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 중심 공격적 홍보 무너져, “언론홍보-디지털홍보 구분 의미 없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업종 간 경계가 사라졌다, 디지털이 대격변을 일으켰다… 익히 들어왔던 말들이다. 몇 년째 지속되는 디지털 변혁기 속에 커뮤니케이터들이 겪고 있는 업의 과제는 복합적이다.

늘어만 가는 매체수와 잃어버린 홍보 기능의 회복, 세일즈에 대한 도전 등 2018년 새해 추가로 받아든 커뮤니케이터들의 이슈를 원 포인트 인터뷰로 묶어 짚어봤다.

① 전통홍보-언론홍보(인)의 달라지는 인식
② 디지털PR-콘텐츠 고민하는 사람들
③ 에이전시-영역 넘나드는 확장전

“언론 관계가 돈의 메커니즘으로 돌아가게 되면서 무수하게 생겨난 매체들을 어떻게 관리할 수 있을 것인지가 주요 이슈로 자리잡았다.”

국내 신문법의 적용을 받는 6000여개 이상의 언론들이 있건만 지금도 새로운 매체들은 계속 생겨나고 있다. PR인들의 고민은 명확하다. 이 수많은 매체들과 어떻게 적절한 미디어 관계를 가져가느냐가 지속되는 당면과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