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8 19:34 (수)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여부, 6월 지방선거 이후로 늦춰져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여부, 6월 지방선거 이후로 늦춰져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2.0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연구용역 초안 검토 중, 업계 “허용 쪽으로 갈 것”…종편 반발 무마가 관건

[더피알=박형재 기자]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가 6월 지방선거 이후 매듭지어질 전망이다. 올 1월 말 윤곽이 나올 것이란 당초 예상보다 늦춰진 것이다.

방송업계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 맡긴 ‘중간광고 연구용역(방송광고 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결과가 1월 말 마무리돼 현재 방송통신위원회로 넘어갔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현재 방통위는 해당 연구를 비공개 검토 중이며, 내부 정책과제와 맞물려 보완작업을 거친 뒤 발표할 예정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연구용역 초안은 왔으나 아직 검토 중인 사안”이라며 “이르면 올 상반기, 늦으면 하반기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송업계에서는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가 파급력이 큰 사안이기 때문에 정치적으로 시기를 조율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오는 6월 13일 지방선거 직후 정책이 발표될 것이란 의견이 나온다.

지상파 관계자는 “지방선거 전까지는 (발표) 안하겠다고 방통위 내부에서 정리됐다고 들었다. 하더라도 그 이후인데 선거 끝나자마자 할 수 있게 관련 자료와 통계를 준비 중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업계 사정에 밝은 학계 한 전문가도 “말씀하신 대로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는) 지방선거 이후 발표된다고 보면 된다”면서 “아마도 지상파에 허용하는 쪽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지상파는 프로그램을 1, 2부로 나눠 중간에 광고를 넣고 있다.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한편,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은 학계와 정부 등에서 공감대가 있는 사안이다.

경기침체와 매체간 경쟁 심화로 방송광고 시장이 축소된데다, 앞서 지상파에 광고총량제를 풀어줬으나 매출 효과가 미미해 추가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또한 지상파 3사가 이미 방송 프로그램을 1,2부로 나눠 광고를 끼워넣는 ‘유사 중간광고’(PCM)를 진행하고 있어 더 이상의 제재가 무의미하다는 현실적 판단도 작용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다만 정부에서 종편 등의 반발을 어떻게 무마할지가 관건이다. 정부는 종편 운영 언론사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는 처지다. 이 때문에 지상파에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대신 종편에 광고 규제를 더 풀어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