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8:02 (금)
커뮤니케이션에 필요한 ‘넛지’
커뮤니케이션에 필요한 ‘넛지’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2.0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리적 저항감 부드럽게 낮춰…일상의 모든 것에 접목 가능
‘팔꿈치로 슬쩍 찌르는’ 넛지식 커뮤니케이션이 스마트한 이 시대 소비자들에게 필요한 기법이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제철과일이 세일이라 마트에 가서 필요한 것들을 담았는데 예상보다 많이 지출했다. 새해 들어 사용하고 있는 스타벅스 다이어리는 커피 17잔의 결과물이다. 저녁 대신 맥도날드에 들렀다가 다이어트 중인데도 햄버거 사이즈를 업그레이드했다. 대체 난 무슨 짓을 한 걸까. 마치 유행어처럼 주목받고 있는 ‘넛지’에 그 답이 있다.

넛지는 미국의 행동경제학자 리처드 탈러와 법률가 캐스 선스타인이 집필한 <넛지(nudge)>를 통해 세계적으로 주목 받게 된 개념이다. 사전적 의미는 ‘팔꿈치로 슬쩍 찌르다’이다.

탈러와 선스타인은 이 단어에 ‘타인의 선택을 유도하는 부드러운 개입’이라는 정의를 새로 내리고, ‘자유주의적 개입주의(libertarian paternalism)’라는 인기 상품을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