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1:19 (토)
문화계 휩쓴 #미투, 다음은?
문화계 휩쓴 #미투, 다음은?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2.2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뷰] 이윤택 성추행 공개 사과에도 비난여론↑…서울신문 “제도적 보완책 더불어 자정노력 절실”
주요 이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논평, ‘미디어리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오늘의 이슈 미투 캠페인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성추행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더피알=이윤주 기자] 검찰발 성추행 폭로로 시작돼 문화예술계로 번진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거세지고 있다. 논란의 핵심 당사자인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공개 사과에도 불구, 다른 피해자들의 추가 폭로가 이어지며 공감과 연대를 뜻하는 ‘위드유(#WithYou‧함께 하겠다)’ 캠페인이 더해지고 있다.

이윤택 전 감독은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데 대해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를 본 당사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라며 머리 숙였다.

그러나 이 전 감독은 “극단을 18년간 운영하면서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형태의 일”이라던가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생각한다” 등의 발언을 덧붙여 진정성 없는 사과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극작가협회는 이 전 감독을 제명한다고 발표했고, 연희단거리패는 기자회견 직후 해체를 선언했다. 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성폭력 의혹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는 등 권력관계에 의한 구조적 문제를 법으로 다스려 폐해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여론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이윤택씨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청원. 청와대 청원 게시판

△한겨레: ‘이윤택 파문’, 문화예술계 환골탈태 계기 돼야

한겨레는 “검찰 성추행 폭로로 일기 시작한 ‘미투 운동’이 문화예술계로 옮겨 붙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19일에는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데 대해 공개 사과했다”며 “문화예술계 전체에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처음 내부 폭로가 나왔을 때 이 전 감독은 예술감독직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 성추행 사실이 잇따라 터져 나오자 결국 공개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한국극작가협회는 이 전 감독을 제명한다고 발표했고, 연희단거리패는 이 전 감독 기자회견 직후 해체 선언을 했다”며 “피해자와 연극인들에게 책임지는 최소한의 모습”이라고 봤다.

신문은 “‘이윤택 사태’는 연극계를 포함해 문화예술계 전체가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 보는 남성중심주의적 성관념을 벗어던지고 환골탈태하라는 시대의 요구로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문화계 성폭력, 사과‧활동 중단만으로 넘어갈 수야

한국일보는 “문화계의 성폭력 고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불과 1년 반 전 SNS 등에 수개월 동안 문인들의 성폭력 실태를 고발한 글이 잇따랐고 그 중 일부 가해자는 유죄 판결까지 받았다”며 “당시 사태가 심상치 않자 진보적 문인단체인 한국작가회의는 “재발 방지책 강구”를 다짐하며 징계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했다. 그런데 왜 지금 다시 문단을 포함한 문화계의 성폭력이 불거졌는지,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더욱이 “가해자의 사과‧활동 중단 등으로 사태를 대강 수습하고 넘어가려는 문화계의 대응자세는 볼썽사납다. 작가회의는 회원 제명과 자격정지 등으로 고작 7명을 징계했을 뿐 법적 대응으로 이어 가지 못했다”며 “문화계 성폭력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최영미 시인 말대로 ‘문화부, 여성단체, 법조계가 참여하는 문화예술계 성폭력 조사 및 재발방지위원회’ 같은 조직이라도 만들어 조사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우리 사회 되돌아보게 하는 문화계 ‘미투’ 후폭풍

세계일보는 이윤택 파문으로 퍼진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에 대해 “우리 사회는 분노하고 있다. 어제 오후 현재 2만6000여명이 이씨를 조사해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에 참여했다. 이씨부터 철저히 조사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 청산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는 어제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을 내놓았다. 익명성을 보장하는 온라인 창구를 열어 성폭력 피해자뿐만 아니라 목격자·관리자의 제보도 받겠다고 했다. 임기응변식 대책이어서는 곤란하다”며 “피해자를 철저히 보호하고, 가해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조사해 처벌하는 확고한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신문: 사회 도덕률 바꿀 더 많은 #미투를 기다리며

서울신문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한 달에 한 번씩 여승무원을 만나 손을 주무르거나 껴안은 사실이 드러났고,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은 해마다 여직원만을 불러 골프대회와 장기자랑대회를 여는 등 ‘여직원 황제골프’를 즐겼다는 폭로도 나왔다”고 밝혔다.

신문은 “곪은 부위는 터트려야 낫는다. 누군가 나서서 외치지 않으면 일탈은 관행으로 포장되고, 범죄는 특권으로 둔갑한다”며 “지금까지 드러난 미투 사례만 봐도 성폭력이 특정 분야, 조직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한국 사회 전반에 만연한 구조적인 문제라는 점이 확실해지고 있다. 제도적 보완책과 더불어 자정 노력이 절실하다. 그러려면 더 많은 미투와 공개 사과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