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2 23:28 (화)
금융권 채용비리 여파 어디까지?
금융권 채용비리 여파 어디까지?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3.1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뷰] 최흥식 금감원장 부정채용 개입 의혹에 사퇴…한국일보 “당국 수사가 한층 엄정해져야”
주요 이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논평, ‘미디어리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오늘의 이슈 최흥식 금감원장 사퇴

최흥식 금융감독원 원장이 검찰의 은행권 채용비리 의혹 수사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더피알=이윤주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지 사흘 만에 사퇴했다. 금융권 채용 비리 척결을 지휘하던 최고 책임자가 비리 연루 의혹에 휩싸여 취임 6개월만에 불명예스럽게 물러난 것이다.

앞서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던 2013년, 대학 동기 아들의 이름을 은행 인사 담당 임원에게 건네 채용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을 받았다.

최 원장은 “외부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 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결국 이날 오후 사임 의사를 밝혔다.

언론들은 사설을 통해 최 원장에 대한 의혹을 조명하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암투설을 언급,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3연임에 부정적이었던 금감원과 김 회장 쪽의 갈등에서 터진 사건이란 뒷말까지 나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겨레는 “금융권 인사를 둘러싼 ‘물밑 암투’가 사실인지, 이번 기회에 철저하게 조사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나·국민 등 국내 은행 5곳에서 22건의 채용비리를 적발해 검찰에 수사 의뢰한 금감원은 수장의 사퇴로 난감한 처지에 놓이게 됐다.

△중앙일보: 최흥식 사의 둘러싼 채용비리·암투설 진상은 뭔가

중앙일보는 “그는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던 2013년 하나은행 공채에 지원한 대학 동기 아들의 이름을 은행 인사 담당 임원에게 건네는 방식으로 채용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을 받았다”며 “최 원장은 여전히 혐의 자체를 부인하고 있지만 금융지주 사장이 관심을 표명한 지원자를 자회사 은행의 인사 담당 임원이 못 본 척하기는 힘들었을 것이라는 게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금감원은 최근까지 금융권 채용 비리 검사를 진두지휘했다. 하나은행 등 5개 은행 채용 비리 의혹을 전수조사하는 과정에서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의 채용 청탁 ‘VIP 명단’이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며 “은행의 채용비리를 조사하는 기관의 최고 책임자가 채용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나왔으니 금감원 입장이 난처하게 됐다”고 밝혔다.

중앙은 “심상정 의원은 어제 최 원장 사의 표명 직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은행권 채용 비리를 ‘물타기’ 하는 시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은행 채용 비리는 이미 금감원이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최흥식 원장 개인의 사퇴로 덮을 일이 아니다“며 ”‘VIP 추천제’를 포함해 채용 비리의 전모와 금융권 암투설의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일보: 최 금감원장 사임, 채용비리 뿌리뽑는 전기 삼길

한국일보는 “의혹에 대한 최 원장 측의 해명은 좀처럼 납득하기 어려웠다. 최 원장은 ‘당시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인사부에 (이름만)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반면 하나은행은 점수 조작은 부인하면서도 ‘(당시 최 원장이) 지주 사장으로 추천한 것’이라는 시각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이번 사건이 김정태 하나은행 회장의 3연임을 둘러싼 금감원과 하나은행 간의 갈등과정에서 불거졌다는 ‘음모론’까지 나돌고 있다. 하지만 음모 여부보다 중요한 건 우리 사회의 채용비리가 현직 금융당국 수장까지 연루된 의혹으로 물러날 지경에 이른 현실”이라고 꼬집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사회 고위층의 채용청탁 관행이 뿌리 뽑힐 수 있도록, 당국의 수사가 한층 꼼꼼하고 엄정해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겨레: 금감원장 사퇴 부른 ‘채용개입 의혹’ 진상 밝혀야

한겨레는 “사임했다고 해서 그냥 넘어갈 일은 아니다. 금감원은 지난해 연말부터 올해 초 사이 시중은행 채용 과정에 대한 검사를 실시해, 하나은행에서 13명의 부정 채용을 확인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금감원 검사는 2015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채용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최 원장 개입 의혹은 2013년 것이라, 검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추가 검사가 불가피해졌다. 하나은행은 관련 자료를 금감원에 제출해서 진상규명에 협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문은 “이번 의혹 제기엔 석연찮은 점이 없지 않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3연임 문제를 놓고 이에 부정적인 금감원과 김 회장 쪽 사이 갈등이 배경이란 금융권 뒷말을 흘려듣기 어렵다”며 “언론보도 내용대로라면, 하나은행이 금감원 검사 대상도 아닌 2013년 사안을 자체 조사해서 최 원장 관련 부분만 외부로 흘렸을 가능성도 있다. 금융권 인사를 둘러싼 ‘물밑 암투’가 사실인지, 이번 기회에 철저하게 조사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은행들 채용 비리 조사한 금감원의 長이 채용 비리라니

조선일보는 “금융회사를 감독하는 기관의 장이 과거 금융회사에서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이 드러났다면 더 이상 직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보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금감원이 독립적인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금감원이 금감원장을 조사한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며 “결국 이 정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사례를 하나 더 추가하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