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2:13 (월)
“돈 맡겨 놨냐”…언론계 향한 익명의 성토
“돈 맡겨 놨냐”…언론계 향한 익명의 성토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3.21 14:3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요청 후 협찬비 요구 사례, 동종업 종사자 모인 블라인드 게시판 달궈

[더피알=안선혜 기자] 매체 광고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기사와 광고·협찬비를 맞바꾸는 시도는 공공연한 일이 된지 오래다. 써 놓은 기사를 놓고 ‘딜(deal)’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선(先)인터뷰-후(後)청구’ 식의 일방적 거래도 빈번하게 이뤄진다.

이런 가운데 최근 커뮤니케이터들이 모인 블라인드 앱 게시판에 신문사 협찬 청구로 인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글이 올라와 업계 종사자들 사이에서 ‘격공’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신문사 측에서 사정해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기사가 나온 후 얘기에 없던 협찬비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기사로 장사하는 XX들, 혐오스럽다’란 제목에서부터 글쓴이의 깊은 분노가 느껴진다.

그는 맡겨 놓은 것 마냥 돈을 요구하는 태도를 지적하며 ‘한두푼도 아니고 얼마???’ ‘그 정도 값어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용하다’ ‘기사도 쥐발가락 같이 썼다’ 등 적나라한 표현을 써가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를 본 다수의 이용자들도 댓글로 적극 공감을 표했다. 이들 댓글에서는 언론사(기자)와 기업 홍보실 간 이뤄지는 거래 관행을 엿볼 수 있다.

“돈 안 주면 갑자기 기사가 디스(공격하는 행위)가 되는 마법~”

“적어도 돈 받고 쓸거면 갑질이나 하지 말았으면”

“비용 발생하면 안 한다. 기사로는 예산편성 안 돼 있다고 해야 함. 진짜 기레기들 아오!”

“1000불렀다가 에이 왜이래 X소리마 하면 500, 할 생각 없으니 내려라 하면 그럼 300만 굽신, 혹은 이러시면 관계를 해칩니다. 관계드립. 뻔한거지 뭐”

기사 거래 전횡이 심한 매체사들에 대한 평가도 이어졌다. “공짜가 없는데…그냥 (인터뷰를) 하질 말아야 한다”는 의견을 비롯해 비교적 유력지로 평가되는 언론사 실명을 거론하며 상황의 심각성을 공유했다.

몇몇 신문사를 꼽아가며 “그 외에는 기자가 아니지”란 의견에는 “ㅋㅋㅋㅋ아직 안 당해봤구나ㅋㅋㅋㅋㅋㅋ”와 같은 반응도 올라왔다. 언론계 전반에 걸쳐 기사 거래 관행이 흔하게 자리 잡았음을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언론계 한 인사는 “정상적 광고영업이 힘들어지면서 진작부터 편집국이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돼버렸다. 비단 몇몇 매체에 국한되는 일이 아니”라며 “부끄러운 자화상이다”고 씁쓸해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1세기미소녀 2018-03-22 13:38:13
아 진짜 양아치 같은 온라인 언론사 겁나 많음. 언론사라고 하기도 뭐한 곳들....그런데 여기서 더 웃긴건 이런곳들 뿐만 아니라... 요샌 메이져도 돈달라고 난리다. 이런거 사실 학회나 협회 같은데서 홍보담당자들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좀 해야 한다. . 그런데 거기 계신 교수들은 언론관계, 언론홍보를 안해봤으니 이런 현업의 실태를 전혀 모를 수 밖에.ㅋㅋㅋㅋ 한심...한심하다.

20세기미소년 2018-03-21 19:14:39
ER 이슈 터지면 어떻게 알고 덤벼드는 지... 경험해보니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문제점을 보도하는게 아니고 삥 뜯으려고 부풀립디다. 그나저나 엄한데 전화해서 남의 이슈 가지고 기사 터뜨리겠다고 협박하던 ㅈㅇㄴㅅ 편집장은 잘 지내시나?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