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20:31 (금)
[가짜뉴스 진단 ②] 기술로 한층 교묘…기업도 타깃
[가짜뉴스 진단 ②] 기술로 한층 교묘…기업도 타깃
  • 서영길 기자 (newsworth@the-pr.co.kr)
  • 승인 2018.03.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도성 안고 타깃그룹 세분화…평판 훼손, 경제적 이득 노리기도
편집툴 등을 이용해 교묘하게 내용을 조작한 가짜뉴스를 sns나 모바일을 통해 퍼뜨리는 행위도 빈번하다.

국내에서 가짜뉴스(fake news)라는 말이 사회 문제로 대두되며 각계 논의로 이어진지도 1년여가 흘렀다. 가짜뉴스의 진화 양상과 문제점, 대응방안 등을 심층취재했다.

① 내 맘에 안 들면 가짜뉴스?
② 기술로 한층 교묘…기업도 타깃
팩트체크 되고 있나

[더피알=서영길 기자] 정치권을 떠나 사회 각 분야에서 특정한 목적을 갖고 의도적으로 만들어지는 가짜뉴스 자체도 크나큰 문제다. SNS를 타고 급속도로 확산되던 텍스트 기반의 ‘널리 알려주세요’식의 지라시성 가짜뉴스는 이제 옛말이다. 수법이 더 정교해지고 타깃에 맞게 세분화되는 추세다.

허광준 전 오픈넷 정책실장은 “초기 노인층 위주로 SNS 메시지를 통해 확산되던 텍스트 기반 가짜뉴스가 노출도나 확산력이 많이 떨어진 건 사실”이라며 “최근엔 가짜뉴스 내용에 공들인 관련 사진을 첨부해 신뢰도를 끌어올리려는 시도가 눈에 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