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10:43 (화)
병원 이름 짓기와 로컬 마케팅
병원 이름 짓기와 로컬 마케팅
  • 유현재 (hyunjaeyu@gmail.com)
  • 승인 2018.03.2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재의 Now 헬스컴] 출신 학교·의사 내세운 천편일률식 광고…차별화 전략 필요

[더피알=유현재] 무한경쟁 시대다. 병원도 그렇다. 대형 병원은 물론 중소형 병원과 의원급 등 각자 속해있는 시장의 성격과 주요 타깃, 세부적인 환경들에 따라 경쟁 모습은 천차만별이지만, 상당히 치열한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특히 개인 혹은 몇몇이 모여 병원을 오픈하게 되면 그들은 의사인 동시에 경영자가 된다. 오랜 기간 축적한 전문 지식과 의술을 활용해 최상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임무와 함께 근무하는 구성원들에게 지급할 급여와 병원이 사용하고 있는 건물 등에 투입되는 비용, 제반 운영에 필요한 일체의 ‘돈’을 고스란히 부담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의사들도 소위 마케팅에 둔감해서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질 가능성이 높다.

특정 병원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고 운영되기 위해서는 의사의 실력과 명성을 비롯해 병원 입지와 규모, 보유 의료기기, 전반적인 시설 등 대단히 많은 변수들이 개입된다. 이 가운데 병원을 가장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이름’ 또한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실제 병원명과 상징물, 컬러의 적용 등 정체성(Identity)을 선정하고 반영하는 간판은 로컬 기반 마케팅에서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