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8:36 (월)
네이버 ‘댓글정책패널’ 발족…조작 논란 잠재울까
네이버 ‘댓글정책패널’ 발족…조작 논란 잠재울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3.30 18: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성별 고려 20명 선발, 8월까지 월 1회 간담회
네이버 뉴스 댓글 중 일부 이미지.

[더피알=안선혜 기자] 뉴스 댓글 조작 의혹으로 곤혹을 치른 네이버가 이제 일반 이용자들에게 뉴스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을 맡긴다.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을 발족시키면서다.

30일 첫모임을 갖고 시작한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은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 20명으로 구성됐다.

오는 8월까지 월 1회 간담회를 열고 뉴스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네이버가 이같은 조치에 나선 건 정치·사회적으로 굵직한 이슈가 있을 때마다 불거진 네이버뉴스에 대한 공정성 시비가 누적되면서다.

올 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기사 댓글 상당수가 조작으로 의심되는 정황들이 너무 많이 발견된다’며 네이버에 대한 철처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청원이 줄을 이었고, 이용자들 사이에선 네이버페이 불매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관련기사: 네이버 댓글조작 의혹, ‘네이버페이 불매운동’으로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리더는 “뉴스 댓글을 사용자의 다양한 목소리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서,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에 대해 사용자와 함께 검토하고 개선해 나가고자 한다”며 “더욱 신뢰받는 서비스가 되도록 이용자의 목소리를 꼼꼼하게 경청하고 서비스에 반영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2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개 모집에는 1000명 이상의 이용자가 지원하는 등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외부 학계 관계자의 심사를 통해 최종 20명이 선발됐다.

이에 대해 네이버 측은 다양한 의견수렴을 위해 연령별, 성별 비중을 고려, 구체적인 개인정보는 구하지 않고 설문에 대한 답변을 기준으로 심사하는 ‘블라인드 선발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할때같이 2018-03-31 10:13:10
밀어내기 기사는요? 같이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