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19 09:30 (수)
민주당원의 네이버 댓글 조작…파장 ‘일파만파’
민주당원의 네이버 댓글 조작…파장 ‘일파만파’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4.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뷰] 피의자 “보수 진영에서 한 것처럼 보여주려고”…매일경제 “댓글 실명제 추진해야”
주요 이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논평, ‘미디어리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오늘의 이슈 민주당원 댓글 조작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거나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가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 사무실에서 댓글 '작업'을 해 온 것으로 알려진 15일 해당 사무실 앞에서 카메라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더피알=이윤주 기자] 네이버 댓글 조작 파문이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3명의 소행으로 드러나면서 정치권의 공방이 뜨겁다.

이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결정과 관련, 정부 비방 댓글에 비정상적인 추천 수가 나타났던 사건과 연관된다.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네이버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고, 민주당은 지난 1월 말 서울지방경찰청에 댓글조작의혹의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네이버 댓글 조작 의혹, 경찰 수사로 밝혀지나

14일 경찰에 따르면 구속된 이들 민주당원 3명은 여러 댓글이나 추천 등을 자동으로 올릴 수 있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동원, 여론을 조작했다. 또 “이왕이면 보수 진영에서 한 일로 보이려 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이 김경수 의원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조속한 수사와 진상규명이 시급해 보인다.

△한국일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정치적 고려 없이 철저히 수사하라

한국일보는 “특히 파워블로거가 포함된 3명의 범인이 보수 진영의 소행으로 꾸미려고 댓글을 조작했다고 진술한 점은 충격적이다. 더구나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과 접촉했던 것으로 드러나 정치적 파장을 낳고 있다”며 “억측과 음해에 터잡은 정쟁 상황이 확대되지 않도록 진상 규명을 위한 신속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한국은 “이 사건은 과거 보수 정권의 댓글 조작과는 성격이 다르다. 범인들은 댓글을 자동으로 올리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했고, 경찰에서 ‘보수 쪽에서 한 것처럼 보이려고 조작했다’고 진술했다”며 “애초 국가정보원의 대선 댓글 조작 사건을 염두에 두고 보수 진영의 소행을 의심했던 민주당으로서는 난처한 상황이 됐다”고 봤다.

△경향신문: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진상 철저히 밝혀라

경향신문은 “이 사건은 석연치 않은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정부에 비판적인 댓글을 달면 보수세력이 쓴 것처럼 꾸며질 수 있는 것인지, 보수세력처럼 보인들 그로부터 얻는 게 무엇인지 범행동기부터 의문이다. 또 이들이 일했다는 출판사는 파주출판단지에 8~9년 전 입주했지만 책은 한 권도 낸 적이 없다고 한다”며 “그렇다면 오랜 세월 동안 거기서 무엇을 했는지, 자금은 어디서 나왔으며 배후는 있는지, 이번 범행으로 무슨 이익을 약속받았는지 궁금한 것 투성이”라고 의문을 품었다.

경향은 “진보든 보수든 의도적인 여론조작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악의적인 범죄가 아닐 수 없다. 이번엔 확실히 뿌리뽑아야 한다”며 “여당이 관련된 일이라고 해서 어영부영 넘어가선 안된다. 야당도 무슨 호재라도 잡은 양 당파적으로 접근할 일이 아니다”고 일침했다.

△중앙일보: 총영사 노린 댓글 세력…거래 실체 대충 덮을 수 없다

중앙일보는 “민주당 측은 어제 댓글 조작 사건을 주도한 김모씨가 김 의원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시켜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도대체 문재인 정부를 위해 어떤 일을 했기에 고위 외교관까지 욕심낼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중앙은 “또한 이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들이 김 의원과 김씨 등이 나눈 메신저 대화 기록을 확보하고서도 조사를 시도하지도 않은 채 수사를 끝내고 사건을 검찰로 넘겼음이 드러나기도 했다”며 “사건의 실체는 물론 경찰의 축소·은폐 의혹도 규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매일경제: 댓글 실명제 필요성 다시 일깨운 민주당원 댓글 조작

매일경제는 “지방선거를 2개월 앞둔 여야는 `근거 없는 마녀사냥` `정권 차원의 게이트` 운운하며 정쟁으로 몰아가는데 인터넷 악성 댓글과 여론 조작을 막기 위한 보다 근본적인 방안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매경은 “매크로와 같은 여론 조작 프로그램에 허술하게 뚫리는 댓글 시스템도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 인터넷 댓글·평점에 관해서는 그동안에도 조작 논란이 끊이지 않았고 익명성을 이용해 허위 주장과 인신공격을 퍼붓는 악성 댓글은 이미 방치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여론 조작과 악성 댓글을 막는 방안으로 우리도 댓글 실명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