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20:04 (목)
“인간이 AI에 적응해 가고 있다”
“인간이 AI에 적응해 가고 있다”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8.04.2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E·D토크 ①] 내가 보는 4차 산업혁명
아재들은 계속 수다 중. 사진: 이윤주 기자 / 장소 협조: 책과얽힘
아재들은 계속 수다 중. 사진: 이윤주 기자 / 장소 협조: 책과얽힘

[더피알=강미혜 기자] ‘아재신잡’을 표방했건만 당일 얼굴 마주치자마자 “근데 그 컨셉 너무 식상하지 않아?”하는 팩폭에 복잡해진 머릿속. 그리고 4차 산업혁명을 입밖에 꺼냈다가 모든 혁명의 내핵까지 파고들 기세의 두 시간 남짓한 시간을 지나며 머릿속은 물음표, 느낌표, 물음표, 점점점으로 복잡성을 더해갔다.

각 분야 전문가의 방대한 지식의 흐름대로 ‘T·E·D’로 자연 전환된 이날의 토크. 활자의 압박 속에서도 정독을 부탁드린다. 참고로 T·E·D의 의미는 맨 마지막에 나옴. 

참석자 (가나다 순)
박재항 하바스코리아 전략부문 대표
신현암 팩토리8 대표
정동훈 광운대 미디어영상학부 교수
한상기 테크프론티어 대표

강미혜 기자(이하 강): 바쁘신데 시간 내주셔서 고맙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평소 가지고 계시던 생각만 살짝 풀어놓으셔도 논문 한 편은 쓸 수 있을 거라고 봅니다.(웃음) 좀 전에 인사 나누면서 나온 말이 요즘 강의나 회의에선 4차 산업혁명 빠지면 얘기가 안 된다고요. ‘내가 보는 4차 산업혁명’으로 토크의 운을 떼볼까요. 제 왼편에 앉아계신 정 교수님부터?

정동훈 교수(이하 정): 엇, 한 선생님부터 시작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웃음) 음.. 저는 일단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를 잘 안 써요. 그나마 *지능정보화 사회라는 용어가 적절한 것 같아요. 분명 기술적 특이점은 인공지능이 보여준 것 같고, 인공지능이 추동하는 사회 변화 또한 있지만, 그것이 이제까지 이야기해왔던 1~3차처럼 시·공간적 혁명 수준으로 갈 것인가를 보면 제 머리는 아닌 것 같거든요. 인공지능이란 것만 싹 빼놓고 본다면 사실 그렇게 큰 사회적 차이 내지는 진보, 발전, 진화를 못 볼 것 같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