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7:37 (화)
‘착한 등급’ 하락에 주가도 하락
‘착한 등급’ 하락에 주가도 하락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4.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의 사회적책임 따지는 건 세계적인 흐름… 정부규제 강화, 기관투자자 행보에도 영향

브랜드 평판이 숫자로 연결되고 있다. 기업의 사회공헌이나 명성관리가 이미지 제고를 넘어 실제 경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착한’ 수식을 단 기업 매출이 오르는 반면 ‘찍힌’ 기업은 고전을 면치 못한다. 증권사들은 투자자에게 환경·사회·지배구조 같은 비재무적 정보 제공에 나서고, 기업들도 지속경영보고서를 내놓으며 정직한 기업임을 어필하고 있다.

➀ 평판이 돈을 만들고 있다
➁ ‘착한 등급’ 하락에 주가도 하락
➂ CSR은 더 이상 서브 전략이 아니다

‘착한 기업’ 평가에서 등급이 하락한 국내 상장사 5곳 중 3곳은 주가도 함께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픽사베이

[더피알=박형재 기자] 기업의 실력뿐만 아니라 사회적 기여까지 함께 보는 분위기는 증권업계에도 확산되고 있다. 증권사들은 잇따라 환경·사회·지배구조(ESG)와 같은 비재무적 정보를 투자자에게 주기 시작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 1월 22일부터 모바일거래시스템에 상장사들의 ESG 관련 비재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친환경 정책 영역에는 환경정책, 화학물질 관리, 기후변화 대응 등이 실렸고, 사회적 책임 영역에는 노동 인권, 공정운영, 소비자 이슈 사항이 포함됐다. 지배구조 영역에는 이사회 독립성·전문성, 리스크 관리 등의 정보가 들어갔다. 삼성자 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 등도 앞다퉈 ESG ETF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변화로 풀이된다. 한화투자증권 관계자는 “주식 투자를 할 때 기업의 재무적 정보도 중요하지만 정성적인 정보도 중요하다고 판단해 도입했다”며 “다양한 정보를 통해 투자자들이 추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평가하고 등급을 매기는 기관도 많아지고 있다. 한국능률협회에서 주관하는 ‘존경받는 기업 지수’,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100대 브랜드’ 등이다.

눈길 끄는 것은 ‘착한 기업’ 평가에서 등급이 하락한 국내 상장사 5곳 중 3곳은 주가도 함께 떨어졌다는 점이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최근 ESG 평가 등급을 하향 조정한 25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중 15개사 주가가 평가기간인 작년 8∼12월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들 주가는 평균 1.02% 내려 가 같은 기간 코스피가 2.70% 오른 것과 대비됐다.

김진성 기업지배구조원 분석1팀장은 “증권 상장사 733곳에 대해 등급발표를 하고 기업공시, 언론 기사, 공공기관 자료 등을 검토해 조정하고 있다”며 “기업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주목도는 갈수록 높아지는 추세다. 기관투자자들이 기업을 판단할 때 기존 경영지수뿐만 아니라 ESG도 함께 고려한다”고 강조했다.

G20 15개국 법률로 CSR 실천 요구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사회 책임이 강화되는 것은 전 세계적인 흐름이다. 우선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법제화가 이뤄지고 있다. G20 국가 중 세계 GDP 78%를 차지하는 15개 국가들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및 ESG 활성화 법률안·가이드라인을 두고 CSR 실천을 요구하고 있다.

2014년 유럽의회는 ‘EU CSR Directive’를 도입하고 500인 이상 고용, 매출액 4000만 유로 이상인 대기업은 비재무적인 성과도 의무적으로 공시하는 법을 시행했다. 우리나라도 자산총액 2조원 이상의 코스피 상장사는 내년부터 기업 지배구조를 의무 공시하도록 지난달 신규 규정을 마련했다.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사회 책임이 강화되는 것은 전 세계적인 흐름이다.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도 증가하는 추세다.

2004년에는 전 세계 294개 기업들이 참여했으나 2014년에는 약 5336개 기업이 GRI(지속가능보고서 관련 국제기구) 를 활용해 보고서를 내놨다. 이렇게 최근까지 만들어진 지속가능보고서는 약 4만6000개에 달한다. 특히 시가총액 기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250여개의 기업 중 93%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기업 경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주식 시장에도 CSR 개념이 적용된 지 오래다. 유엔 지속가능한 증권거래소 이니 셔티브(SSE)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의 약 86%의 증권거래소들은 지속가능성과 관련이 있는 지수(Index)를 제공하고 있으며, 약 56%의 증권거래소는 SSE에 참여해 활동하고, 약 31%의 증권거래소는 상장된 기업에게 지속가능성 관련 교육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역시 2009년부터 SRI(사회책임투자) 지수를 산출하고, 2015년부터 SSE에도 참여하고 있다.

지속가능투자(Sustainable Investments)도 늘고 있다. 일본, 노르웨이, 네덜란드 등 전 세계 대표 연기금을 포함해 1400여개 서명기관이 참여하는 책임투자원칙(PRI)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약 68조 달러의 자산이 사회책임투자를 원칙으로 운용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우리나라 국민연금(NPS) 역시 PRI에 참여하고 있으며,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및 사회책임투자에 입각한 주주권행사 강화를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