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8:31 (금)
헬스커뮤니케이션은 문과가 해야 하나, 이과가 해야 하나
헬스커뮤니케이션은 문과가 해야 하나, 이과가 해야 하나
  • 유현재 hyunjaeyu@gmail.com
  • 승인 2018.05.02 13: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진 구성의 유의미한 결합, 향후 헬스컴의 중요한 화두될 것
 

[더피알=유현재] 헬스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정의는 연구자 혹은 실무자에 따라, 그 외 다양한 변수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필자가 수업 시간에 자주 활용하는 시아보(Schiavo, 2007) 정의를 살펴보면 “사회 내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건강증진이라는 목표를 위해 수행할 수 있는 일체의 커뮤니케이션 측면에서의 활동” 정도로 통용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건강과 관련된 다양한 사안들에 있어 상호소통 혹은 커뮤니케이션이 수행할 수 있는 영역을 매우 포괄적으로 의미하는 것이다.

이 정의에 더해 건강에 있어 매우 핵심적인 그룹의 역할을 덧붙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의사를 비롯한 의료전문가, 보건학자, 식품, 간호, 영양 등 분야 종사자들이말로 건강 및 건강증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고관여 그룹이기 때문이다.

즉, 헬스커뮤니케이션은 ‘헬스’를 직접적으로 책임지는 분들의 영역을 고스란히 받아들이면서도, 그들이 행하는 작업에 ‘커뮤니케이션’ 노력이 개입돼 건강증진이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하는 분야다.

이 같은 정의로 헬스커뮤니케이션을 보자면 상당히 중간적 위치에 걸터앉아 있다.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융합의 좋은 예가 되는 연구 분야일 수도 있겠으나, 동시에 연구 수행의 주체와 연구의 주제, 대상 또한 상당히 애매할 수 있는 한계점도 분명하지 않을까 싶다.

이에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져본다. “헬스커뮤니케이션은 과연 문과가 해야 하는가, 아니면 이과가 해야 하는가?” 문·이과 융합이 대세가 되는 4차 혁명이 몰아치는 시점에서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지만 헬스컴을 교육, 실행하는 현장에서는 매우 중요한 화두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경나 2018-05-07 03:45:20
안녕하세요 교수님
칼럼 잘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