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18 16:03 (월)
온라인 커뮤니티 보고서
온라인 커뮤니티 보고서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6.0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여론의 큰손으로 부상…주요 특징과 기자의 관찰기, 전문가 팁까지

[더피알=이윤주 기자] 19대 대통령 선거 때의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투표격려 영상을 찍으며 기발한 PR전략을 짰다. 국내 대형 커뮤니티를 겨냥해 맞춤형 인사를 건넨 것. 

영상은 ‘오늘의 유머’를 시작으로 ‘뽐뿌’, ‘루리웹’, ‘클리앙’으로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이들만의 용어를 사용해 친근감을 높이고, 특정 커뮤니티에서 나온 의견을 언급하는 등 존중의 자세를 직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더이상 패싱(passing) 할 수 없는 영향력 집단이 된 온라인 커뮤니티. 국내 주요 커뮤니티 현황을 살피고 PR·마케팅 포인트를 짚었다. (*자문 송동현 밍글스푼 대표) 

디젤매니아
#2005년 6월 #남성 #패션

최초 디젤 청바지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최대 남성 전문 패션 사이트로 ‘디매’라고 줄여 부른다. ‘Diesel,True religion 해외구매대행카페,공구’라는 카페명으로 개설된 후 여러 번의 개명을 거쳐 2015년 ‘●디젤매니아●품번매니아 대한민국 일등 패션 커뮤니티 디매인 DMAIN’로 변경된 후 지금까지 유지 중이다.

실명 인증 회원만 받으며, 2018년 기준으로 1970~1999년 출생자만 가입할 수 있다. 남초 사이트 특성상 여회원의 사진이나 글이 올라오면 조회수가 높고 댓글이 많다. ‘회원사진’ 게시판에서 여성회원의 인증사진에 대한 반응수가 압도적이다.

‣기자의 관찰기 패션에 대한 글보다는 자기 개발, 실용 관련 콘텐츠가 인기글인 경우가 많다. 세탁소 사장님이 알려주는 빨래 꿀팁, 컴퓨터 속도 느려지게 하는 프로그램들, 나쁜 습관 고치는 방법, 모르면 손해 보는 생활상식, 어좁이 어깨 펴주는 방법 등이다.

후방주의¹ 콘텐츠도 많았는데 게시물 제목 앞에 [19]가 붙어있으면 100%다. 이 중에서 기억해둘 게시물에는 ‘ㄷㅅㅂㄱ’라고 남기는 치밀함도 엿보였다.

‣전문가 TIP 몇 안 되는 남성들의 비율이 많은 커뮤니티이며 다소 보수적인 성향입니다. 패션 브랜드 및 남성 타깃 브랜드, 서비스 마케팅을 위한 핵심적인 커뮤니티이며 위기관리 측면에서도 종종 최초 발화점이 됩니다.

후방주의¹ : 게시물이 불건전하다거나 해서 뒤 한번 슬쩍 보고 열어보라는 경고 의미를 담은 말

쭉빵카페
#2003년 7월 #핫이슈 #유머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인터넷 얼짱에 대해 이야기했다면, 지금은 유머‧패션‧뷰티 등의 주제를 다룬다. 회원끼리는 ‘익친이¹’ ‘게녀²’ 등이라고 부른다. 서로 가벼운 반말투를 사용하면서도 반존댓말³, 음슴체⁴ 등을 전부 구사한다. 우등회원 이상은 여성 회원만 올라갈 수 있다는 규정이 있으며, 익명친목 게시판의 모든 글에 대해 외부유출을 금하고 있다.

‣기자의 관찰기 반말로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친근감이 생긴다. ‘퇴근길에 떡볶이 먹을까’ ‘안경 쓰면 콧대가 너무 아파’ 등 소소한 글이 실시간으로 올라온다. 특히 남자친구 사연에 자기 일처럼 나서 상담해주는 단합력을 보이기도 한다. 한편으론 자작글에 대한 사건이 유독 많다. ‘염소네철물점’, ‘오리의작은연못’ ‘상망동 주민센터’ ‘조개 줍는 해달들’ 등 게시판 이름이 특이하다.

‣전문가 TIP 여초 카페 부동의 1위를 자랑하는 커뮤니티입니다. 남자만 가입 금지되고 있으며 여성 대상 브랜드, 서비스 바이럴 마케팅의 중요한 공간입니다.

익친이¹:  익명게시판 친구들의 줄임말
게녀²: 게시판녀의 줄임말
반존댓말³: 반말과 존댓말을 섞어쓰는 것
음슴체⁴: 글의 종결어미를 ~음으로 쓰는 것

도탁스
#2004년 2월 #온라인게임

본래는 워크래프트3 유즈맵인 카오스와 도타 올스타즈 플레이어들의 집합소였다. 지금은 다른 게임 유저들도 많아졌다. 카페 이름이 도탁스(DOTAX)인 이유는 과거 워크래프트 내에서 도타 이외의 유즈맵을 즐기던 게임 채널 이름이 dotax였기 때문이다. 정치인이나 정당 관련 글은 물론이고 정부 정책 관련 뉴스만 올려도 활중될 수 있으니 주의할 것.

‣기자의 관찰기 대체로 웃긴 자료, 백과사전, 자게 등은 평화로운 분위기다. 헬스, 페션, 애니 게시판도 활발하다. 다만, 딱게¹는 조금 다르다. 게시판 이름에서 드러나듯 온갖 불편한 점과 군대 이야기 등이 활발하다.

‣전문가 TIP 여러 대형 게임 커뮤니티 중 하나입니다. 작은 카페로 시작되었다가 현재 회원 수 50만명에 가까운 대형 커뮤니티가 되었습니다.

딱게¹: 도탁스내의 딱까놓자 게시판의 줄임말

포털 커뮤니티 순위 (포털 카페 랭킹 기준)
포털 커뮤니티 순위 카페명 회원수
네이버카페 1위 중고나라 16,348,645
  2위 디젤매니아 866,653
  3위 맘스홀릭 베이비 2,668,341
  4위 카페파우더룸 1,845,332
  5위 레몬테라스 3,014,453
다음카페 1위 쭉빵카페 1,720,269
  2위 도탁스 497,680
  3위 여성시대 717,140
  4위 이종격투기 1,017,395
  5위 락싸커 162,221

 

디시인사이드
#1999년 10월 #포털플랫폼

대한민국 커뮤니티 최대 집합소. 다른 커뮤니티의 게시판 격에 해당되는 갤러리와 개인 페이지인 갤로그, 디시뉴스 등 부속 서비스로 나눠져 있다. 창설 당시부터 지금까지 한국의 인터넷 문화에 좋든 나쁘든 엄청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예의가 사라지고 욕설이 늘어나는 것을 일컬어 ‘커뮤니티가 디시화된다’고 할 정도가 됐다. 설립자 김유식은 PC통신 시절부터 제법 유명했던 인물이다.

‣기자의 관찰기 사람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모든 소재가 여기에 있다. 최근에는 빗갤¹이 인기다. 암호화폐 열풍으로 가장 많은 사람이 몰리고 관련 글이 쏟아졌으나, 지금은 열기가 다소 식으면서 선동, 구걸, 광고, 낚시, 떡락무새² 등 쓸모없는 글이 많이 올라온다. 곳곳에 카툰-연재 갤러리와 같은 노다지가 숨어 있다. 다만, 일부 갤러리는 다른 커뮤니티에 비해 비속어가 많다.

‣전문가 TIP 말이 필요 없는 한국 최대 커뮤니티이자 유명 커뮤니티의 산파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직까지 한국 커뮤니티, 인터넷 문화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중립적인 성향으로 알려져 있고, 익명성 기반이라 저급한 언어와 이른바 혐짤과 야짤이 난무하는 하는 공간입니다. 오래 전 성행했던 공동구매를 위한 중요 사이트였으나 이러한 문화 때문에 기업의 브랜드 마케팅 측면에서 타 커뮤니티 대비 많이 활용되고 있지는 않습니다.

빗갤¹: 비트코인 갤러리의 줄임말
떡락무새²: 코인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바퀴벌레처럼 나타나는 아주 무서운 친구들을 뜻하는 말

 인벤
#2004년 11월 #게임

대한민국의 게임 웹진 사이트. 초창기엔 별 관심을 끌지 못했지만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이하 와우)의 오리지날 시절 퀘스트 정리가 가장 잘 되어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메인스트림에 오르기 시작한 계기는 야채송 사건. 게임 관련 사이트 중에선 썰 풀기가 좋아 게이머들 간 키배¹가 자주 벌어지는 콜로세움이기도 하다.

‣기자의 관찰기 게임 관련 대부분의 소식을 접할 수 있다. 인벤 팀 역시 유저들의 니즈를 위해 바롤 뛰는 취재를 하고 있음을 기사 콘텐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문가 TIP 2004년 게임 웹진 사이트로 시작되었습니다. 게임 관련 커뮤니티라는 특성상 디시인사이드나 일베저장소와 함께 활동하는 회원들이 많습니다. 종종 디시인사이드 게임 갤러리와 충돌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게임 고수들이 많이 모여 있는 전문가 커뮤니티 특성상 그들만의 세상으로 평가받기도 합니다.

키배¹: 키보드 배틀의 줄임말

웹페이지 커뮤니티 순위 (Similarweb 기준)
웹사이트 커뮤니티 월간 방문자수 (최근 3달 기준)
디시드인사이드 88.50M
인벤 51.84M
일간베스트 저장소 33.66M
네이트판 28.55M
뽐뿌 28.33M
루리웹닷컴 22.06M
오늘의유머 21.99M
인스티즈 20.56M
MLB파크 19.47M
클리앙 14.48M


*커뮤니티 보고서 특성상 전체 내용은 온라인에 공개하지 않습니다. <더피알> 매거진(5월호)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