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0 19:21 (월)
미디어 스타트업 지형 보기
미디어 스타트업 지형 보기
  • 더피알 X 에스코토스 thepr@the-pr.co.kr
  • 승인 2018.06.11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코토스와 함께 국내 주요 미디어 스타트업의 면면을 살폈다. 

[더피알 X 에스코토스] 매일매일 새로운 미디어가 생겨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익숙했던 것의 변형이기도 하고 전혀 생각지도 못한 생소한 것일 수도 있다. 새로운 플랫폼이 탄생하기도 하고 플랫폼 안에서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창작자가 그 자체로 미디어이기도 하다.

덕분에 타깃 오디언스와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이 만들어지고 있다. 다만 어디에서부터 무엇을 어떻게 이해하고 또 활용할 수 있을지가 좀 막막할 뿐이다.

이러한 고민 해결의 시작으로 PR컨설팅 회사 에스코토스의 도움을 받아 미디어 스타트업의 지형을 살펴봤다. 언론의 게이트키핑, 아젠다세팅 등의 역할을 하며 저널리즘적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매체에서부터, 정보제공이나 교양, 엔터테인먼트 요소가 강한 미디어 등을 망라했다.

세부적으로는 취재-리터러시-큐레이션-교양-시사/비시사 종합-정보제공-웹툰-게임-설문-웹드라마-요리 카테고리로 나눴으며, 전문분야와 MCN 엔터테인먼트를 별도로 정리했다.

기업(브랜드) 사이드에서 온라인 콘텐츠로 협업할 만한 대상을 기준으로 적용한 것으로, 미디어 스타트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는 아님을 밝혀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knuri 2018-06-12 09:07:28
와 좋은기사~ ㄳ
그런데 전수조사가 아니라고는 하지만 어떤 기준으로 이런 특정 브랜드만 소개한지를 모르겠음...
아무리 그래도 빠진게 너무 많음. 성인전문웹툰 브랜드가 왜 소개된건지도 조금 의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