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09:13 (금)
스타트업의 내부 브랜딩, 어떻게 해야 할까
스타트업의 내부 브랜딩, 어떻게 해야 할까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6.1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주얼 가이드라인‧채용 시스템에 공들여…현실적 고민과 갈등 상존
렌딧의 웰컴키트는 전부 민트색으로 구성돼 있다. 렌딧 제공

[더피알=이윤주 기자] 기업의 대표 컬러는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내는 수단이 된다. 파란색의 페이스북, 노란색의 카카오, 빨간색의 넷플릭스 등 동일 색깔을 유지하면 업의 확장과 함께 자연스레 소비자들에게 쉽게 각인될 수 있다. 전용폰트, 포스터, 캐릭터 등도 이에 해당한다.

비단 바깥에서의 이미지 정립에만 도움되는 것은 아니다. 좀 더 견고한 내부 브랜딩을 위한 일종의 비주얼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다. 이제 막 성장하는 스타트업들이 사내 곳곳에 ‘우리 브랜드의 느낌’을 공유하려는 소품과 장치들을 심는 이유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기사: 스타트업의 내부 브랜딩, 왜 해야 할까 

P2P(개인 대 개인 간) 금융 렌딧은 금융기업의 딱딱하고 보수적인 이미지를 깨기 위해 ‘민트색’을 대표컬러로 정했다. 부드럽고 신선한 느낌으로 다가가기 위함이다. 회사와 관련된 모든 콘텐츠 역시 민트색으로 통일하고 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사내 구석구석에는 인상적인 글들이 붙어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